이화여대, 수업권 보장 두고 총학-대학본부 간 입장 차
이화여대, 수업권 보장 두고 총학-대학본부 간 입장 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학 “강사 채용 인원 1053명에서 550여 명으로 줄어들어”
대학본부 “강사 숫자만으로 비교 어려워…과목 수 기존과 유사”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교과과정 개편 시기인 것을 이용해 강사법을 악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총학은 6일 낮 12시 교내 ECC 계단 위 평지에서 재학생들이 모여 학생 수업권을 지키기 위한 목적으로 학교 본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사진=김준환 기자]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교과과정 개편 시기인 것을 이용해 강사법을 악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총학은 6일 낮 12시 교내 ECC 계단 위 평지에서 재학생들이 모여 학생 수업권을 지키기 위한 목적으로 학교 본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사진=김준환 기자]

[한국대학신문 김준환 기자] 대학 강사의 처우를 개선하는 ‘강사법’이 1일 시행된 가운데 대학들의 수업이 대폭 줄어들어 학내 갈등이 커져가는 상황. 이화여대 총학생회(이하 총학)도 학생 수업권 보장을 두고 입장차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총학은 “강사법이 시행되는 과정에서 기존에 채용되던 인원보다 확 줄어든 인원으로 채용 공고가 게시되는 문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학교 본부가 총학 측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4월 기준 강사 수는 1053명이었으며, 2018년 강사 수는 1042명이었다. 총학이 파악한 바로는 2019학년도 2학기 강사채용 규모는 550여 명이다. 

이와 관련해 대학 본부 측은 “522명은 19년 2학기 1차 채용 결과이며 현재 추가 진행 중이다. 기존과 달리 3학점에서 6학점을 담당하는 강사가 늘어났기 때문에 단순하게 강사 숫자만으로 비교하기는 어렵고 과목 수는 기존과 유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강사 2차 채용으로 아직까지 강사가 정해지지 않은 일부 교과목과 강의계획안 입력이 필요없는 교과목들(인턴십 같은)을 제외하면, 90% 이상 강의계획안이 입력된 상태이며 예년과 비슷하다”고 해명했다.  

한편 총학은 6일 낮 12시 교내에서 집회를 갖고 이 같은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