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T, 외국인 신입생 대상 한국의 선진기술 체험 행사 개최
UST, 외국인 신입생 대상 한국의 선진기술 체험 행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ST 2019년 후기 외국인 신입생들이 삼성 이노베이션 뮤지엄을 방문, 한국 과학기술 성장 과정을 체험했다.
UST 2019년 후기 외국인 신입생들이 삼성 이노베이션 뮤지엄을 방문, 한국 과학기술 성장 과정을 체험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총장 문길주, 이하 UST)은 2019년 후기 외국인 신입생 46명이 8일 한국의 선진기술 체험을 위해 수원의 삼성 이노베이션 뮤지엄을 찾았다고 밝혔다. 

2014년 4월 개관한 삼성 이노베이션 뮤지엄은 전자산업의 역사와 삼성전자의 기술 혁신 사례를 전시한 국내 최대 규모의 전자산업 박물관이다.

이날 모인 UST 외국인 신입생들은 베트남, 인도, 벨라루스, 우크라이나, 방글라데시 등 다양한 국적으로 이루어졌다. 이들은 현재 UST에서 신입생을 대상으로 4주 동안 실시하는 ‘신입생 역량강화교육’에 참가해 공통교양·기초과학·한국어교육 등을 수강 중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심상규 UST 교수는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한국 과학기술 분야의 성장 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견학을 계기로 학생들이 한국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학 생활을 잘 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