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해외거주 독립 유공자 후손 장학금 지원
인천대, 해외거주 독립 유공자 후손 장학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가 해외거주 독립 유공자 후손의 학업을 돕기 위한 민족장학금을 지원한다.
인천대가 해외거주 독립 유공자 후손의 학업을 돕기 위한 민족장학금을 지원한다.

[한국대학신문 오지희 기자] 재단법인 인천대학교발전기금에서 해외 거주 독립 유공자 후손들이 인천대(총장 조동성)에 입학해 학업을 하는 경우 경제적 지원이 필요할 때 생활비를 지원하기 위한 ‘INU 민족장학금’을 기탁자들의 의사를 반영해 지원할 예정이다.

이는 현재의 대한민국과 우리들이 있도록 헌신한 선조들에 대한 보은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국외 거주자가 유학을 와서 생활하기에는 많은 경제적인 부담이 있는 부분에 대해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진행했다.

올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3·1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이하고 광복절 제74주년을 맞이해 해외 독립 유공자 후손에 대한 지원은 그 의미가 남다르다.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의 뜻을 기리고 그 후손들이 학비 걱정 없이 학업에 정진할 수 있도록 생활비성 장학금을 지원해 조금이나마 보답하는 차원에서 시작됐다.

INU 민족장학금은 “이미 뜻에 공감하는 분들로 기탁이 시작됐다.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독립 유공자 후손들이 대학에서 수학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