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학교, 서천국제오픈태권도대회서 겨루기·품새 '석권'
신성대학교, 서천국제오픈태권도대회서 겨루기·품새 '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국제오픈태권도대회 품새 단체전에서 우승한 신성대학교 선수단.
서천국제오픈태권도대회 품새 단체전에서 우승한 신성대학교 선수단.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신성대학교(총장 김병묵)가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서천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9 대전MBC배 서천국제오픈태권도대회’에서 겨루기와 품새 부문을 석권하며 태권도 종가(宗家)의 자존심을 지켜냈다.

충남태권도협회와 대전MBC가 공동 개최하고 충청남도와 국기원, 대한태권도협회, 서천군의 후원으로 열린 이번 대회는 국내 140개 팀 1700여 명과 말레이시아 등 해외 21개국 선수와 임원 250여 명 등 2000여 명이 참가해 전문 부문 및 생활체육 남녀 겨루기와 품새 A·B매치, 품새 페어전과 3인 단체전, 태권체조에서 열띤 경쟁을 벌였다.

태권도경호과(학과장 한권상) 재학생들로 구성된 신성대학교 선수단은 2일차 겨루기 부문에서 -58kg급에 출전한 박성진(남, 1학년) 외 2명이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54kg급 신원재(남, 1학년) 외 3명이 은메달, -63kg급 한현택(남, 1학년) 외 5명이 동메달을 따냈다.

대회 3일차 품새 경기에서는 배정현(남, 2학년) 외 2명과 손세영(여, 2학년) 외 2명이 각각 단체전 남녀 부문에서 우승했으며, 품새 B매치에서 문준석(남, 1학년) 외 3명이 금메달을 거머쥔데 이어 다른 선수들도 은메달 6개, 동메달 8개를 획득해 품새 종목에서만 23개의 메달을 휩쓸었다.

선수단 총감독을 맡은 한권상 교수는 “우리 대학은 각종 전국대회에서 최상위 성적을 거두며 우리나라 태권도 명문대학으로서의 명성을 확고히 하고 있다”며 “이번 국제대회에서 거둔 성과를 통해 대학과 국가의 위상을 드높인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