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대학교, 혁신지원사업 공유 위한 교직원 워크숍 개최
오산대학교, 혁신지원사업 공유 위한 교직원 워크숍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크숍에서 전 교직원이 단체기념촬영을 했다.
워크숍에서 전 교직원이 단체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오산대학교(총장대행 허남윤)는 19~21일에 걸쳐 혁신지원사업 공유를 위한 교직원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체 교원 및 직원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릉세인트존스 호텔에서 개최된 이번 워크숍은 오산대학교 혁신지원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사업계획과 세부 프로그램 공유 및 참여 유도를 목적으로 진행됐다.

워크숍 첫째 날에는 허남윤 총장대행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권준원 동아방송예술대 교수의 ‘정부의 대학평가 방향 및 혁신지원사업’ 관련 특강 △노재준 기획처장의 대학혁신지원사업 안내 △이진훤, 이방실, 박호식, 안준선, 이혜경 각 사업관련 센터장들의 세부 프로그램계획 설명 등이 이루어졌다.

둘째 날에는 전날의 사업 안내 내용을 바탕으로 △교육혁신/산학혁신/기타(글로컬)혁신 분야별 분임토의를 진행해 발표 중심의 내용에서 벗어나 교직원 전체가 사업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어서 △각 학과 및 부서별로 혁신지원사업을 위한 전반적인 추진 및 운영계획을 공유하는 순서를 통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력 등이 원활히 될 수 있도록 조율하는 시간을 가졌다.

셋째 날에는 마지막으로 전체 교직원이 한자리에 모여 질의응답 및 토의하는 시간을 통해 혁신지원사업의 계획 및 성과관리방안 등을 공유했다.

허남윤 총장대행은 인사말 및 총평을 통해 “대학이 혁신하기 위해서는 대학 구성원 모두의 이해와 협조가 필요하다. 워크숍에서 공유된 중요사항을 소수가 아닌 모든 교직원의 노력을 바탕으로 추진하고 우수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애써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대학교는 이번 워크숍에서 도출된 내용들을 사업추진위원회(운영위원회)를 통해 사업추진과정에 반영해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