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병리학회, 조국 딸 의학논문 취소···고려대는?
대한병리학회, 조국 딸 의학논문 취소···고려대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최종 검찰 수사 결과 나온 뒤 규정 따라 처리”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영문 기재)이 전격 취소된다. 조 후보자 딸은 의학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됐고, 의학논문을 고려대 입시에서 활용했다. 이에 의학논문 취소가 고려대 입학 취소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대한병리학회는 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오피시아 12층 회의실에서 편집위원회와 상임이사회를 열고 장영표 단국대 의과대학 교수의 소명자료를 검토한 뒤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취소를 결정했다.

앞서 조후보자 딸은 2007년 한영외고 재학 시절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인턴십프로그램에 2주간 참여했다. 당시 장영표 교수가 조 후보자 딸의 지도를 맡았다. 장 교수는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의학논문을 제출하면서, 제1저자로 조 후보자 딸의 이름을 올렸다. 의학논문 제목은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었고 영문으로 작성됐다. 의학논문은 2009년 3월 국내 학회지에 정식 등재됐다.

대한병리학회가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취소를 결정, 이제 관심의 초점은 고려대로 옮겨지고 있다. 조 후보자 딸은 2010학년도 고려대 수시모집 ‘세계선도인재전형’에 지원했다. 이명박 정부는 입학사정관전형(현 학생부종합전형)을 도입했다. 세계선도인재전형은 입학사정관전형으로 실시됐다. 당시는 자기소개서에 의학논문 게재 등이 가능했다. 이후 조 후보자 딸은 고려대에 합격했다., 이에 의학논문이 고려대 입학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고려대 관계자는 “최종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온 뒤 규정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