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수시 경쟁률 6.77대 1…작년·재작년보다 하락
서울대 수시 경쟁률 6.77대 1…작년·재작년보다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전형 8.42대 1·지역균형 3.26대 1·기회균형 5.35대 1

서울대 수시모집 경쟁률이 6.77대 1로 작년과 재작년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서울대와 입시업체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2천659명을 선발하는 올해 서울대 수시모집에 1만7천989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6.77대 1을 나타냈다. 작년(7.12대 1)과 재작년(7.09대 1)에 견줘 경쟁률이 떨어진 것이다.

전형별로 보면 지역균형선발전형 경쟁률은 3.26대 1(756명 모집에 2천461명 지원), 일반전형 경쟁률은 8.42대 1(1천739명 모집에 1만4천650명 지원)이었다.

지역균형선발전형은 작년과 재작년 경쟁률이 각각 3.23대 1과 3.21대 1, 일반전형의 경우 8.98대 1과 8.94대 1이었다.

정원 외로 선발하는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은 164명을 선발하는 데 878명이 원서를 접수해 경쟁률이 5.35대 1로 집계됐다.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은 작년과 재작년 경쟁률이 각각 5.32대 1과 5.45대 1이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서울대 수시모집 경쟁률이 떨어진 이유는 올해 고등학교 3학년생이 작년보다 12%가량 적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민대도 이날 오후 5시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끝냈지만, 경쟁률은 9일 오전 10시 이후 공개하기로 했다. 오후 2시 기준 경쟁률은 7.11대 1(2천18명 모집에 1만4천348명 지원)이었다.

고려대와 연세대, 건국대, 경희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이화여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다른 서울시 내 대학들은 9일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다.

광운대, 세종대, 숭실대, 홍익대 등은 10일이 수시모집 원서접수 마감일이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