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취업 힘들어 해외로 눈길 돌리는 구직자들
국내 취업 힘들어 해외로 눈길 돌리는 구직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절반, 국내 취업 안되면 해외취업 고려… 미주>유럽>일본>중국>동남아 순
지역별 선택이유는? 중국ㆍ일본 ‘접근성’ 미주 ’발전 기회’ 유럽 ‘복지’ 동남아 ‘개발가능성’ 기대
한편, 구직자 3명 중 2명은 ‘불매운동이 일본취업 결정에 영향 끼친다’고 응답 
인크루트X알바콜이 회원 1,1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구직자 47.6%가 해외취업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X알바콜이 회원 1,1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구직자 47.6%가 해외취업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인쿠르트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구직자 절반은 국내 취업이 안되면 해외취업을 고려하겠다고 밝혔고, 일본 불매운동이 일본 취업결정에 영향을 끼친다고도 답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 www.incruit.com)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구직자 111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9 하반기 취업트렌드 설문조사’ 결과다.

먼저 “귀하는 국내 취업이 안 된다면 해외 취업을 고려하십니까?”라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47.6%는 △’예’를, 나머지 52.4%는 △’아니오’를 택했다. 응답자 절반 꼴로 해외취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남녀 각 47.3%와 47.8%로 성별 해외취업 고려도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

해외취업을 고려 중인 지역(복수선택)은 △’미주’(美洲)가 33.5%의 득표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고 2위에는 △’유럽’(23.9%)이 꼽혔다. 해외취업을 고려 중인 구직자의 절반 이상이 미국과 캐나다 및 유럽 등지에서 근무하기를 희망하고 있던 것.

나머지 절반은 △’일본’(14.1%) △’중국’(13.7%) △’동남아’(12.2%) 순으로 분포됐다. 특히 일본의 경우 미주와 유럽에 이어 해외취업 인기지역 3위에 꼽혔지만 불매운동의 영향권이기도 했다. 일본 불매운동이 일본 취업을 결정하는데 영향을 끼치는지 질문한 결과 67.8%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기 때문. 이는 해외취업을 고려 중인 구직자 3명 중 2명에 달하는 비율이며, △’(불매운동이 일본 취업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17.3%)고 답한 비율보다 4배 높았다.

한편, 해당 지역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주관식 답변으로 청취한 결과, 지역별 선택이유가 가려졌다. 우선 △’미주’(美洲)의 경우 ‘더 많은 기회와 보상’에 대한 기대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일할 기회가 공평하게 주어지는 곳’, ‘산업군이 다양하고 높은 임금’등의 응답이 많았던 것. 이 외에도 ‘한국보다 차별이 덜할 것 같아서’, ‘영어를 할 줄 알아서’, ‘선진국’ 등의 답변이 눈에 띈다.

△’유럽’에서 취업하고자 하는 이유는 주로 ‘복지’와 ‘워라밸’ 때문이었다. ‘한국보다 근무환경이 좋아서’, ‘여유로운 삶’, ‘근로기준 우수 및 임금 우수’ 등이 많았고, ‘선입견 없이 채용할 것 같아서’라는 답변도 특기할 만하다.

△’일본’과 △’중국’은 공통적으로 ‘접근성’, ‘인접국가’, ‘언어가능’ 이라는 점에서 인기를 끌었다. 다른 점이라면 △’일본’의 경우 ‘높은 취업률’, ‘일본에 취업하는 한국인들이 늘어서’ 등의 응답들을 보건대 최근 일본의 높은 취업률이 영향을 끼쳤다면, △’중국’은 ‘시장의 크기’, ‘선택의 폭이 넓음’ 등의 답변이 많았다는 점에서 차이를 나타냈다. 끝으로 △’동남아’의 경우 ‘발전가능성이 높아서’, ‘싼 물가’, ‘생활비가 적게 든다’, ‘요즘 뜨는 나라여서’ 등의 선택이유가 확인됐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취업이 어렵다는 이유로 우수 인재들이 해외로 이탈될 우려가 확인돼 아쉽다"며 "국내 취업기회 확대 및 기업들의 근무여건 개선을 통해 구직자들의 취업을 도와야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이달 7일부터 16일까지 진행,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1478명이 참여했다. 그 가운데 구직자 1천118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55%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