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학교 수시1차 지난해 대비 소폭 상승 10.5대1
영진전문대학교 수시1차 지난해 대비 소폭 상승 10.5대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진전문대학교 전경
영진전문대학교 전경

[한국대학신문 오지희 기자]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가 2020학년도 신입생 수시 1차 원서접수 잠정집계(오후 5시 기준) 결과 1916명 모집에 총 2만96명이 지원, 평균 10.5대1로 지난해 9.7대1 대비 소폭 상승한 경쟁률을 나타냈다.

2019학년도 수시 1차에는 1854명 모집에 1만7975명이 지원해 경쟁률 9.7대1을 나타냈다.

이번 수시 1차 모집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은 간호학과 면접전형으로 3명 모집에 805명이 지원, 268.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간호학과 특성화고 교과전형 118.5대1(2명 모집, 237명 지원) △간호학과 잠재능력우수자전형 93.5대1(2명 모집, 187명 지원) △간호학과 일반고 교과전형 37.5대1(39명 모집, 1461명 지원) △유아교육과 특성화 교과전형 70.5대1(2명 모집, 141명 지원) △글로벌호텔항공관광계열 잠재능력우수자전형 23대1(2명 모집, 46명 지원) △글로벌조리전공 일반고교과전형 23.1대1(10명 모집, 231명 지원)을 각각 기록했다.

한편 2020학년도 신설 학과인 드론항공전자과는 특성화고 교과전형 15.9대1(12명 모집, 191명 지원)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대섭 입학지원처장(교수)은 “우리 대학 경쟁률이 소폭 상승한 것은 그만큼 취업이 수험생들에게 절실하게 다가간 듯하다. 얼어붙은 고용환경 속에도 우리 대학이 80%대에 육박하는 취업률 성과를 올렸다. 특히 해외로 진출하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해외취업 3년 연속 전국 1위는 물론 취업의 질적인 측면에서 대기업과 상장기업 등이 부각돼 이번 수시에 반영됐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대학은 수시에 합격하고 내년에 입학하는 신입생 한 명 한 명을 보살피고, 뜻하는 진로로 진출할 수 있도록 대학 교육에 더더욱 정성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