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책] 진로는 어떻게 찾고 어떻게 설정하지?
[CHECK책] 진로는 어떻게 찾고 어떻게 설정하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숙 지음 《내게 맞는 일을 하고 싶어》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진로를 찾는 건 더 이상 청소년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100세 시대, 평균적으로 3개의 직업을 갖는다는 지금 자신과 맞는 진로를 찾는 건 청소년부터 중장년까지 모두에게 중요한 일이 됐다.

《내게 맞는 일을 하고 싶어》는 이같이 중요한 진로를 찾는 데 고민하고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진로 상담가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 김영숙은 15년간 청년부터 중장년을 상담하며 그들이 모두 진로를 크게 고민하고 있음을 깨닫고, 진로를 정하거나 바꿀 때 시행착오를 줄이는 것을 돕기 위해 이 책을 썼다.

저자는 사람들에게 무작정 ‘좋아하는 일을 하라’고 말하지 않는다. ‘좋아하는 일을 하라’고 말할 때는 그 일을 찾기까지의 노력과 시간에 대한 언급은 빠져있기 때문이다. 

저자를 오히려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자신에게 맞는지 확인하고 시행착오를 겪으며 몸과 머리로 익히는 기회, 버틸 의욕과 시간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좋아한다고 몸이 숙련되는 것은 아니며 좋아하는 일이 무조건 행복과 성공, 만족을 가져오지도 않는다. 진짜 내일을 만나고 싶다면 ‘좋아하는 일’이라는 기준을 내려놓고 다양하게 바라봐야 한다.

저자는 좋아하는 일, 잘하는 일이 아니라도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일을 찾는 여러 방법을 소개한다. 가령 가까운 가족부터 먼 친척까지 직업과 전공을 추적해 ‘직접 가계도’를 그려서 자신과 어울리는 일, 잠재력을 발견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볼수도 있다. ‘좋아한다’는 기준이 모호하다면 하기 싫은 일이나 못 하는 일을 추려서 선택지를 좁히는 방법도 있다.

《내게 맞는 일을 하고 싶어》는 △1장 일을 선택하는 다양한 기준 △2장 나를 알면 선택이 쉬워진다 △3장 버리고 채울 것 △4장 할까 말까 상담소 등 4장에 걸쳐 이 같은 방법을 하나하나 적용해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어떤 일을 할 때 만족할 수 있는지 찾을 수 있도록 돕는다.   

저자 김영숙은 노동부와 대학 등에서 중장년과 대학생들의 진로 고민을 들어 주며 상담사로 일하고 있다. 이화여대 초빙 상담원, 유한대학교 강사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