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교수와 제자들이 함께 ‘민중의 적’ 공연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교수와 제자들이 함께 ‘민중의 적’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연극영화학과 유태웅 학과장과 제자들이 함께 한 추계공연 '민중의 적' [사진제공=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연극영화학과 유태웅 학과장과 제자들이 함께 한 추계공연 '민중의 적' [사진제공=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총장 이민우)는 대학 연극영화과 교수와 제자들이 뜻을 모아 9월 27일, 28일 양일간 대학 내 소극장에서 추계공연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작품은 헨릭 요한 입센 원작으로 아서 밀러가 각색한 ‘민중의 적’. 원작자인 헨릭 요한 입센(1828~1906)은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역사상 가장 중요한 극작가 중의 하나로, 근대 시민극 및 현대의 현실주의극을 세우는데 공헌한 ‘현대극의 아버지’라 불린다. 이번 추계공연에는 연극영화학과 학과장으로 재직 중인 배우 유태웅과 그의 제자들이 함께 무대에 올랐다.

헨릭 입센의 '민중의 적'(아서 밀러 각색)은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연극영화학과 1~2학년 학생들의 지난 여름 워크숍 작품이기도 하다. 이 작품은 1882년 희곡이지만 지금 시대에도 큰 울림을 주는 주제를 다뤘으며, 정치와 결탁한 기업이 자본주의와 민주주의의 탈을 쓰고 민중을 농락하는 사건을 극화했다.

연극영화학과 학과장 유태웅 교수는 “이 작품은 대학 재학 중 교수님과 함께 공연을 해봤으면 했던 작품 중 하나였다. 이번 기회에 제자들과 소통하며 공연을 하게 돼 감회가 더욱 새롭다. 여름방학 내내 함께 땀 흘리며 임한 워크숍에서, 자유롭고 열정적인 현장교육으로 공연 내용이 훨씬 더 섬세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연극영화학과는 매월 넷째 주 토요일 진로체험학교를 무료로 진행한다. 진로체험학교 신청은 대학 입학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