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5G 체험·교육 공간 오픈
전남대, 5G 체험·교육 공간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CNU Future Connecting Space 개장
정보전산원, kt 전남고객본부와 공동 조성
고성능 AI서버 공동활용 플랫폼도 구축
5G 체험 및 교육공간 개장.
5G 체험 및 교육공간 개장.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전남대학교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VR, AR, AI등 미래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5G 체험존(CNU Future Connecting Space)을 개장했다.

전남대 전산원(원장 이칠우)이 kt전남고객본부(본부장 오기섭)와 함께 10일 전남대 전산원 1층에 개장한 5G 체험존에서는 360도 카메라를 이용한 5G통화, 스마트미러(거울)화면을 통한 다양한 콘텐츠를 사용할 수 있다. 또 4K 고해상도의 kt Super VR을 통해 가상·증강 현실(AR) 등 실감형 교육 콘텐츠를 방문자가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이와함께 학생들이 개발한 양방항수화통역기, 전남대창업동아리에서 개발한 게임, AI연구 결과물 등도 전시돼 학생들의 AI분야 연구활동의 단면도 엿볼 수 있다.

이날 5G 체험존을 찾은 배종진(산업공학과 2년) 학생은 “텔레비전 광고에서나 보던 미래 기술을 부스 내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어 색다른 체험이었다”며 “특히 VR을 통한 실감 영상은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대는 AI융합대학 개설 등에 발맞춰 고성능 AI서버 등 AI 공동활용 플랫폼을 구축해 AI연구를 필요로 하는 연구자가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AI연구 선도대학으로서의 면모도 갖추게 됐다.

정병석 총장은 “빅데이터 및 AI기반의 초연결사회에 쉽게 융합될 수 있는 우수한 인재양성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고등교육 인프라 구축’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의 급류 속에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