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10ㆍ16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행사
부산대, 10ㆍ16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대 민주화 역사와 전통 의미 되새기는 다채로운 행사 개최…40주년 엠블럼도 개발
16일 첫 정부 공식 기념식 참가 … 전시회·표석 제막식·증언집 발간·음악회 등 부산대서 진행
부산대 부마항쟁 전시회.
부산대 부마항쟁 전시회.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맞은 올해 정부가 우리나라 4대 민주화 항쟁의 하나로 부마민주항쟁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함에 따라 그날이 주는 의미가 더욱 깊어졌다. 그동안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자 꾸준히 노력해 온 항쟁의 발원지 부산대학교에서는 올해도 다양한 기념행사를 마련해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기념하고 국가기념일 지정을 환영하는 축제의 장을 펼친다.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는 1979년 10월 16일 부산대에서 시작돼 10월 20일까지 부산과 경남 마산 등에서 유신체제에 대항해 발생한 민주화 운동인 10ㆍ16부마민주항쟁 40주년과 국가기념일 지정을 축하하는 각종 기념사업을 올해도 부산대 캠퍼스 일원에서 대대적으로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부산대는 10월 1일부터 16일 기념일 당일까지를 ‘기념주간’으로 정하고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기념하는 대학 자체 40주년 엠블럼을 개발한 것을 비롯,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기념식 참가 외에도 각종 전시회와 부산대 증언집 발간 및 출판기념회, KBS기념음악회 등 기념행사를 풍성하게 마련해 부산대 정문과 운동장(넉넉한터), 상남국제회관 등에서 개최한다.

지난 9월 국무회의에서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올해 처음 지정됨에 따라 처음으로 정부 공식 기념행사로 개최되는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은 16일 오전 경남 창원에서 개최되며, 항쟁의 발원지인 부산대도 전호환 총장과 주요 보직자 및 학생과 직원 등 130여 명이 대거 공식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그동안 부산과 옛 경남 마산(현 창원)에서 각각 개최돼 온 부마항쟁 기념식은 올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서 두 지역이 한자리에 모여 함께 개최하게 돼 더 큰 의미가 있다.

특히 16일 당일 오후에는 부산대 교내에서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 표석 제막식 △부마민주항쟁 부산대학교 증언집 출판기념회 △경축 KBS기념음악회가 잇따라 개최되고, 이어 KBS부산방송총국과 KBS창원방송총국이 함께 라이브로 진행하는 ‘KBS 9시뉴스(지역뉴스)’ 방송이 부산대 캠퍼스에 별도로 설치된 뉴스세트에서 진행된다.

우선, 16일 오후 4시에는 부산대 내 자연과학관 옆 녹지공간에 올해 40주년을 맞아 (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사장 송기인)이 제작한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 표석’ 제막식이 기념재단과 부산대 공동으로 개최된다.

이어 이날 오후 5시에는 부산대가 2년 간에 걸쳐 제작한 ‘『10.16부마민주항쟁 부산대학교 증언집』 출판기념회’가 전호환 부산대 총장과 조한수 총학생회장, 송기인 (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문정수 (사)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사장, 신재식·정광민 등 당시 항쟁주역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교내 상남국제회관 2층 효원홀에서 개최된다.

특히, 16일 기념일 가을저녁을 축제의 장으로 물들일 ‘부마민주항쟁 40주년 KBS기념음악회 <10월의 바람, 1979>’가 부산대와 KBS, 부산시 공동주최로 저녁 7시부터 부산대 넉넉한터에서 개최돼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대는 10월 1일부터 16일까지 부마민주항쟁의 발원지인 부산대의 당시 항쟁 상황과 민주화 활동을 소개하고 그 역사적 가치와 의의를 조명하는 ‘10.16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 전시회’를 행사기간 내내 교내 정문에서 개최한다.

또한 이번 각종 기념행사는 부산대 총학생회의 ‘시월제’ 축제 행사와 함께 진행된다. 총학생회는 14일부터 16일까지 시월제 기간 중 동아리 공연, 가요제, 초청강연 등을 개최한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부마민주항쟁이 40주년을 맞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은 매우 뜻깊다”며 “부산대의 민주화 정신과 전통을 시민사회와 함께 나눌 수 있는 각종 기념행사를 준비해 항쟁의 정신을 계승하고, 앞으로도 민주시민 육성을 위한 대학의 책무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