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백남상에 두봉 주교 등 3명 선정
2019 백남상에 두봉 주교 등 3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차기철 대표, 김남윤 원장, 두봉 주교
왼쪽부터 차기철 대표, 김남윤 원장, 두봉 주교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백남기념사업회(이사장 김종량)가 2019년 백남상 수상자로 △공학상 차기철 ㈜인바디 대표이사 △음악상 김남윤 한국예술영재교육원장 △인권·봉사상 두봉(본명 르네 뒤퐁) 천주교 주교를 선정했다.

백남상은 한양대 설립자인 백남(白南) 김연준 박사(1914~2008)의 정신을 계승·발전하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수상자들에게 총 2억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시상식은 16일 한양대에서 열린다.

인권·봉사상을 받은 두봉 주교는 프랑스 출신으로, 1954년 한국 입국 후 경북 북부의 농어촌 교육사업, 의료·구호사업 등을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해왔다. 1969~90년 경북 안동교구 초대 교구장을 지내며 가난하고 어려운 지역주민들을 위해 헌신했다. 또 1974년에는 '다미안 피부과의원'을 개원해 한센병 조기 발견과 치료에 기여했고 여성전문교육을 위해 상지여중·고교, 상지여자전문학교(현 가톨릭상지대학교)를 설립했다.

차기철 대표이사는 세계 최초로 체성분 분석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에 성공한 주인공이다. 정밀도가 매우 높은 체성분 분석기를 개발해 성인병·비만 진단과 치료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았다.

김남윤 원장은 티보 바르가 국제바이올린콩쿠르 등 세계 무대에서 다수 입상했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교수로 재임하며 많은 인재를 양성했다. 바이올리니스트이자 교육자로서 한국음악을 세계에 알린 점을 평가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