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보훈 동아대 교수, ‘광섬유를 이용한 손상 입체측정 시스템’ 세계 최초 개발
최보훈 동아대 교수, ‘광섬유를 이용한 손상 입체측정 시스템’ 세계 최초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보훈 교수.
최보훈 교수.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최보훈 신소재물리학과 교수가 복합재료의 손상을 빠르고 정밀하게 검출할 수 있는 소형 측정장치를 세계 최초로 개발, JCR 분야별 1위 논문집 ‘Composites Part B’ 9월호에 제1저자로 논문을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최 교수와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권일범 박사가 협력한 것으로, 광섬유를 복합재료와 일체화한 뒤 특성 변화를 감지하는 측정방법을 사용했다. 특히 이 장치는 재료의 변형 정도를 실제 구조체상에서 3차원 시각화해 보여주며, 시간에 따라 누적된 변형을 추적 가능하게 해 주는 특성을 가진다는 것을 논문을 통해 실증했다.

최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측정방법은 복합재료뿐만 아니라 금속 재료나 콘크리트 구조물 등에도 적용할 수 있어서 향후 선박이나 철도, 도량 등에도 적용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개발된 장치는 산업분야에서 혁신적인 비파괴 검사장치로 사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켓과 비행기 등 첨단 장치엔 가벼우면서 내구성이 뛰어난 복합재료를 사용해야 하는데, 이 재료는 소량의 변형이나 손상도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손상을 감지하는 기술이 필수적이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신속하면서 동시에 정밀하게 손상을 측정하는 방법이 없었다.

최 교수는 이번 연구에 앞서 원천연구를 수행, 역시 분야별 1위 논문집인 ‘Composites Science and Technology’에 지난 2년간 제1저자로 두 편의 논문을 연속 발표한 바 있다.

이로써 최 교수는 이번 논문을 포함 세 편의 논문이 연속해서 JCR(Journal citation reports) 1위 논문집에 채택, 새로 개발한 손상 입체측정시스템의 신규성과 우수성을 학계를 통해 먼저 입증 받게 됐다.

광섬유가 내재화된 복합재료 구조체.
광섬유가 내재화된 복합재료 구조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