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신고자 색출 행위도 처벌 대상 된다
공익신고자 색출 행위도 처벌 대상 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무위, 공익신고자 색출 행위를 처벌하는 ‘공익신고자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의결
신고자 인적사항 공개에 대한 처벌 강화 등 총 6건 법률안 법안심사소위원회 의결
국회의사당 전경.
국회의사당 전경.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공익신고자를 알아내려고 하거나 알아내도록 지시하는 행위에 대해도 최대 3년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공익신고자를 색출하는 행위가 불이익조치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해 공익신고자 보호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회 정무위원회(위원장 민병두)는 25일 법안심사제2소위원회(소위원장 유의동)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2건의 ‘공익신고자 보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이에 더해 원상회복 관련 쟁송절차뿐만 아니라 공익신고를 이유로 한 모든 쟁송에 대해 구조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고, 고의뿐만 아니라 중대한 과실로 공익신고자 신분을 유출한 행위에 대해도 처벌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법안심사제2소위원회에서는 부패행위 신고자의 인적사항을 공개한자 등에 대한 벌칙 수준을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정해, 공익신고자 보호법의 수준으로 상향했다. 지난해 교육부 간부가 수원대 비리 제보자의 이름과 구체적인 제보 내용을 고의적으로 수원대 측에 유출한 사실이 드러나 구성원의 공분을 산 바 있다. 

또한,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신고가 재이첩된 경우에도 그 조사결과를 통보받도록 했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법 개정안’ 총 3건도 함께 의결해 부패행위 신고자를 보다 두텁게 보호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정무위원회는 금품수수 등과 관련한 징계수준이 과태료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태료를 우선해 부과하도록 하는 내용의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법 개정안’도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법률안들은 30일 전체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며, 법제사법위원회의 체계․자구 심사를 거쳐 국회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