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준 나전칠기 명장, 강원대에 작품 ‘코스모스’ 기증
김영준 나전칠기 명장, 강원대에 작품 ‘코스모스’ 기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준 명장(왼쪽에서 3번째)이 강원대에 작품 '코스모스'를 기증했다.
김영준 명장(왼쪽에서 3번째)이 강원대에 작품 '코스모스'를 기증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강원대학교(총장 김헌영)는 29일 나전칠기 명장 김영준 작가가 작품 ‘코스모스’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강원대 농공학과 78학번 동문인 김영준 작가는 10여 년간 증권사에서 근무하던 중 자개의 빛과 옻칠에 매료돼 전통공예의 길로 들어섰다. 이후 전통적인 나전칠기 기법에 현대적 디자인을 접목시킨 독창적인 작품을 만들어왔다.

특히 2008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이 자사의 비디오게임기 ‘엑스박스’ 케이스에 나전칠기 작품을 의뢰하고, 그해 5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이 자개 엑스박스를 선물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이외에도 ‘2018평창동계올림픽 초대 개인전’ 강릉과 서울 동시 개최, 중국 알리바바 대표 마윈 연회장 전시 등 국내외 크고 작은 전시회를 통해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 작가는 “이번에 기증하는 작품인 ‘코스모스’는 질서와 조화를 지닌 우주와 세계를 표현한 작품”이라며 “다채로운 빛깔의 자개가 어우러져 하나의 색으로 빛나듯이 다양한 개성을 가진 개개인이 모여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강원대로 빛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헌영 총장은 “김영준 작가의 뜨거운 열정과 우리 전통공예의 찬란한 빛이 담겨있는 나전칠기 예술 작품을 흔쾌히 기증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뜻을 받들어 강원대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