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창업존 7개월간 4억원 매출 성과
한남대 창업존 7개월간 4억원 매출 성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개 학생·교원 창업매장 활발한 활동
창업존 댕댕이네 매장전경.
창업존 댕댕이네 매장전경.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한남대학교(총장 이덕훈)는 학생·교원이 창업해 운영 중인 ‘창업존’의 매출이 4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문을 연 이후 불과 7개월의 짧은 기간 동안 21개 창업회사(점포 11개, 사무실 10개)가 이뤄낸 성과다.

3일 한남대 창업지원단에 따르면 21개 창업존 입주기업들은 2억3000여만원의 매출액과 1억7000만원의 투자 및 정부지원금을 수주하는 등 4억여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학생 창업자들이 최근 대학에 발전기금을 기탁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 3월 17개로 출발한 창업존의 업체수는 짧은 기간 동안 21개로 늘어났으며, 매출 성과도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

현재 한남대 창업존에는 베이커리 ‘몽심’을 비롯해 영상제작·마케팅 업체인 ‘올댓애즈’, 침구류 맞춤 제작 ‘이불미’, 아이디어 펫샵 ‘학교종이 댕댕이’, 생활스포츠 플랫폼 서비스의 ‘악동컴퍼니’, 전문가의 디자인이 담긴 모자를 판매하는 ‘JS comme ca’ 등이 입주해 있다.

한남대는 학생과 교원들의 실전 창업을 위해 최대 2년간 창업 매장을 제공하고 있으며, 창업 지원기관인 ‘합동지원센터’를 운영하면서 학생과, 교원, 지역주민에 대한 창업 컨설팅도 벌여왔다.

매장 활성화를 위해 지난 9월 24일부터 11월 말까지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밤 9시까지 창업존 일대에서 ‘주목! 한남 chang(e) up’ 한마당 행사를 열고 창업마켓 할인 및 경품이벤트와 플리마켓, 버스킹공연, 팝업스토어 행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준재 창업지원단장은 “창업최강을 모토로 우리 대학은 인큐베이팅과 실전비지니스, 기숙형 창업타운 등 창업클러스터를 구축했다”며 “합숙형 창업팀을 수용할 수 있는 창업기숙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시제품을 전시하고 실습공간을 운영할 수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도 신축 중이어서 창업 지원에 더욱 전문적인 구조를 갖추게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