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관동대, 교육부 주관 전국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대상’ 수상
가톨릭관동대, 교육부 주관 전국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riple A팀, EMG센서를 활용한 자동 괄약근 조절기 과제 출품
Triple A팀이 EMG센서를 활용한 자동 괄약근 조절기를 설명하고 있다.
Triple A팀이 EMG센서를 활용한 자동 괄약근 조절기를 설명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가톨릭관동대(총장 황창희)가 교육부 주관 전국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7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 중인 2019 산학협력 EXPO에서 LINC+사업(산학협력 고도화형) 캡스톤디자인경진대회 심사 결과 가톨릭관동대(Triple A팀, 팀장 김성준, 의료공학과 4)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전국 55개 대학에서 자체 경진대회를 통해 출품한 55개 팀을 대상으로 결과물 전시 및 발표 평가를 통해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등 12개 팀을 최종 선정했다.

대상으로 선정된 가톨릭관동대 Triple A팀은 의료공학 전공 학생 3명으로 구성돼 대소변을 가려야하는 환자와 간호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전기자극 장치(EMG센서)를 활용해 괄약근을 조절할 수 있고, 센서 작동을 통해 대소변 신호를 휴대폰 알람으로 연계시켜 환자의 청결과 간호의 불편함을 동시에 해결하는 과제 연구를 수행했다. 대상팀에게는 교육부장관상과 상금 200만원이 수여된다.

한편, 이번 전국캡스톤경진대회에서는 강원권 대학 4개 팀을 포함한 12개 대학이 수상의 기쁨을 누렸으며, 3개 대학이 관중 평가에서 인기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