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대, 12회 영상제 ‘또 다른 세상을 상상하다’ 개최
한성대, 12회 영상제 ‘또 다른 세상을 상상하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대학생들의 진취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멋진 꿈과 열망이 담긴 작품 상영
한성대가 15일 제12회 한성대 영상제를 개최했다.
한성대가 15일 ‘또 다른 세상을 상상하다!’라는 슬로건으로 제12회 한성대 영상제를 개최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한성대학교(총장 이상한)가 15일 교내 미래관 DLC(Digital Learning Center) 강당에서 ‘또 다른 세상을 상상하다!’라는 슬로건으로 ‘제12회 한성대 영상제’를 개최했다.

한성대 영상제는 이 시대 청년들이 힘든 현실 속에서도 꿈과 미래를 향한 도전의식을 카메라와 영상에 담아 펼칠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된 것으로 2008년 시작해 올해로 12회째다. 이번 영상제에서는 상상력교양교육원 기초교양교육과정 조난숙·김귀옥·김로빈·이태주·이충진 교수와 한성대 겸임교수 안건형 감독 등 총 6명이 심사를 맡았다.

한성대는 올 9월 9일부터 10월 11일까지 한 달여간 전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주제 제한 없이 14분 이하의 다양한 장르의 영상물을 공모했으며 그 결과 총 43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이후 예선 심사를 거쳐 10편이 최종 본선에 올랐다.

이날 영상제에서는 10개의 작품이 모두 상영된 후 대상 1편, 심사위원상 2편, 참가상 7편, 관객상 1편이 선정됐다. 대상은 어린 시절 부모에게 학대받은 사람의 상처를 표현한 ‘흔적’이 차지했다.

신씨는 “이번 한성대 영상제를 토대로 영화 연출자라는 꿈에 한걸음 더 다가간 것 같아서 뿌듯하다”며 “이 작품은 저 혼자만의 결과가 아니고 함께 제작한 제작진 덕분이다. 다시 한 번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조난숙 영상제 집행위원장은 “아마추어리즘의 전통을 잇고 있는 한성대 영상제에서 그동안 대학생들의 다양한 작품을 볼 수 있었다”며 “올해도 지금의 사회 현안을 다룬 많은 작품들이 상영됐는데 관객 여러분이 재밌게 보셨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