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2차 경쟁률 최고 ‘140대 1’
신성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2차 경쟁률 최고 ‘140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대학교 전경
신성대학교 전경

[한국대학신문 오지희 기자] 신성대학교(총장 김병묵)가 20일 마감한 2020학년도 수시2차 원서접수 결과 135명 모집에 2963명이 지원해 22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해 지난해 18.9대 1보다 경쟁률이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학령인구 감소와 수시 정원 증가로 서울을 제외한 전국 대학들의 경쟁률이 하락한 가운데 신성대학교는 지원자가 전년 대비 690명이 늘었다.

학과별 경쟁률에서는 임상병리과가 일반고전형 140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작업치료과가 115대 1, 제과제빵과가 72대 1로 뒤를 이었다.

임상병리과와 작업치료과를 비롯해, 간호학과 일반고전형 22.4대 1, 물리치료과 일반고전형 32.3대 1, 치위생과 일반고전형 20.2대 1 등 보건계열의 경쟁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신성대학교 입시 관계자에 따르면 “입시박람회에서 만난 많은 수험생들이 장기 경기침체에 따른 취업 걱정으로 취업이 잘되는 전문대를 중심으로 지원하고 있었다”며 “학생들이 전문대학을 선택하는 기준으로 취업률을 중요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전국 전문대학 취업률 2위(나그룹/대학정보공시), 대전·세종·충청지역 1위를 기록한 신성대학교는 해마다 전국 최상위권 취업률을 유지하고 있다.

김태현 신성대학교 입학관리처장은 “우리대학은 전국 최상위권 취업률의 성과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유망학과인 드론산업안전과, 항공지리정보과, IT융합과 등이 개설돼 있다. 또한 자동차계열에서는 3D프린터를 활용한 교과과정 운영 등을 통해 미래산업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며 “수험생들의 역량을 키워 원하는 꿈을 이룰 수 있는 최적의 교육환경을 갖춘 신성대학교를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신성대학교의 수시2차 합격자 발표는 내달 9일이며, 예치금 등록은 같은 달 11일부터 13일까지다. 예비충원발표 등록은 14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신성대학교 입학처 홈페이지(http://ipsi.shinsu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