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국사 열람실’ 네이밍 동판 제막식 가져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국사 열람실’ 네이밍 동판 제막식 가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국사 회주 성타 대종사 기부 기려
앞줄 왼쪽에서 두번쨰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세번째 성타스님.
앞줄 왼쪽에서 두번쨰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세번째 성타스님.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가 26일 교내 중앙도서관 2층에서 ‘불국사 열람실 동판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제막식에는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이사이자 불국사 회주 성타스님, 불국사 부주지 정문스님을 비롯한 불국사 소임자 스님들과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정각원장 법수스님을 비롯한 교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성타스님은 불교 인재양성과 종립대학 발전을 위해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약 5억원에 이르는 기부금을 포함해 동국대 서울캠퍼스와 동국대 의료원에 총 10억 7000만원에 이르는 소중한 정재를 꾸준히 기부해 왔다.

이에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스님의 뜻을 기리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불국사를 널리 알리고자 ‘불국사 열람실’을 설치했다.

성타스님은 “앞으로도 지속해서 동국대의 발전에 동참하겠다”며 “다른 사찰 및 스님, 불자들도 불교종립 대학인 동국대의 발전에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불교 인재양성을 위해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의 뜻을 기리고자 교내에 기부자의 얼굴 부조와 뜻을 새긴 네이밍 동판을 설치하고 있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인재 불사를 위한 성타스님과 불국사의 원력이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큰 힘이 된다”라며 “불교계의 관심과 애정이 동국대 경주캠퍼스의 든든한 버팀목인 불교계의 관심과 애정을 바탕으로 참사람 인재를 양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