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2019공학페스티벌’ 우수상 수상
코리아텍, ‘2019공학페스티벌’ 우수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소재화학공학부 4학년 학생들 ‘3D프린터용 내충격/메탈릭 PLA 소재’
에너지신소재화학공학부 학생들이 ‘3D프린터용 내충격/메탈릭 PLA 소재’로 '2019공학페스티벌' 우수상을 수상했다.
에너지신소재화학공학부 학생들이 ‘3D프린터용 내충격/메탈릭 PLA 소재’로 '2019공학페스티벌' 우수상을 수상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코리아텍(총장 이성기) 학생들이 26~27일 이틀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9 공학페스티벌’에서 우수상(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산업통산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공학교육혁신협의회가 주관한 2019 공학페스티벌은 융복합·신산업을 견인할 공학인재를 양성하고 국가 산업을 이끄는 공학인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국내외 102개 대학에 1만 여명이 참여했다.

대회에서 코리아텍 에너지신소재화학공학부 4학년 오승주・노은빈・정효은・박관경・문영규씨가 ‘3D 프린터용 내충격/메탈릭 PLA 소재’로 우수상을 받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3D 프린터 보급으로 다품종 소량생산이 가능해지고 있으며, 이 때 사용되는 주요 소재는 PLA(Poly Lactic Acid)다. 이는 옥수수 전분으로 만들어진 열가소성, 생분해성 고분자로 균열이나 수축에 강하다. 하지만 낮은 내충격성을 갖고 있어 열적・기계적 성질을 요구하는 용도로는 미흡하다.

학생들이 만든 작품은 이러한 PLA 단점을 개선하기 위해 각종 첨가제를 첨가해 충격 강도를 2배 개선하고 결정화 속도도 20% 향상시켰다. 더불어 Metallic paste(금속에 고분자 결합제가 들어간 재료)를 첨가해 메탈(금속) 느낌의 고감성이 부여된 필라멘트 소재를 개발했다.

오승주씨는 “소재는 일상생활이나 모든 분야에서 필수적인 요소인데, 소재 개발의 필요성을 인정해주신 점에 화학공학도로서 자부심을 느낀다”며 “대학원생 없이 학부생끼리만 연구를 진행하다보니 시행착오도 겪었지만 팀원이 하나가 돼 고민과 연구, 실험을 거치면서 하나하나 열쇠를 풀어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