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충북금연환경조성 문화축제 개최
충북대, 충북금연환경조성 문화축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금연지원센터가 29일 교내 개신문화관에서 충청북도 금연 환경 조성과 건강증진을 위한 ‘2019 충북금연환경조성 문화축제’를 개최했다.
충북금연지원센터가 29일 교내 개신문화관에서 충청북도 금연 환경 조성과 건강증진을 위한 ‘2019 충북금연환경조성 문화축제’를 개최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산학협력단 산하 충북금연지원센터가 29일 교내 개신문화관에서 충청북도 금연 환경 조성과 건강증진을 위한 ‘2019 충북금연환경조성 문화축제’를 개최했다.

이번 축제는 충청북도청・충청북도교육청・충북대가 공동 개최했고 충북금연지원센터에서 주관했다.

이날 행사에는 학교흡연예방사업 공모전에 출품된 103개의 작품이 전시됐으며 폐활량 측정 및 흡연하는 눈 고글 체험 등의 다양한 체험부스가 운영돼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는 행사로 진행됐다.

시상식에서는 충청북도의 학교흡연예방사업 우수학교 3곳, 금연환경조성에 기여한 유공자 9명에게 충청북도지사 표창이 수여됐고 기업 내 금연문화조성을 위해 힘쓴 주식회사 심텍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한 학교흡연예방사업 공모전에 출품됐던 포스터, 표어, 만화(웹툰), 문자도, UCC 작품 중 우수 작품을 출품한 학생들에게 충청북도교육감상과 충북금연지원센터장상이 수여됐다.

이외에도 현재 미국 내 청소년 폐질환 사건과 사망 사례가 발생하며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전자담배에 대해 이성규 국가금연지원센터장과 김도훈 충북금연지원센터장이 각각 ‘더 진화하는 전자담배’()와 ‘흉부외과 의사가 바라본 금연’을 주제로 강의했다.

김수갑 총장은 “여러분의 작품은 금연에 대한 관심과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한 결과물로써 어떤 작품보다 값지고 금연문화 확산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축제가 충북을 넘어 전국으로 퍼져나가는 행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