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학교 최고위과정, '이승엽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개최
대구보건대학교 최고위과정, '이승엽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타자 이승엽(왼쪽)씨가 자신의 경험담을 진솔하게 전하며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국민타자 이승엽(왼쪽)씨가 자신의 경험담을 진솔하게 전하며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 웰니스문화산업최고위과정(이하 최고위과정)은 지난달 28일 라온제나 호텔 5층 에떼르넬홀에서 ‘국민타자 이승엽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승엽(이승엽야구장학재단 이사장)씨는 원우들의 환영을 받으며 무대에 올라 미리 받아둔 쪽지 질문에 대해 답하고, 원우들에게 친필 사인볼을 전달하며 기념사진을 찍었다.

“향후 코칭스텝 복귀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상관 관계?” 에 대한 질문에 이승엽씨는 “은퇴 이후 어린이 야구 장학재단 설립 후 3년 동안 현장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스스로 다짐을 했다. 이 자리까지 올 수 있게 만들어 준 곳이 삼성 라이온즈다. 삼성 라이온즈를 사랑하고 언젠가는 꼭 함께 하고 싶다. 단, 삼성이 나를 버리지 않는다면... 다른 곳에서 좋은 조건을 제시하더라도 가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야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동력?” 에 대한 질문에는 “초등학교 때부터 운동을 정말 좋아했다. 야구 선수의 길을 결정하고 부모님의 반대도 있었지만 야구는 인생에서 최고의 선택이었다. 위기가 왔을 때는 스스로의 선택이어서 돌아갈 수도 없었기에 정진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성장 동력에 대해서는 주변인들의 소중함을 꼽았다. 이승엽씨는 “건강한 신체와 정신을 강조한 아버지와 어머니, 뒷바라지해준 아내와 가족, 야구계에서는 하나하나 이야기하려면 많은 분들이 있다. 많은 분들이 도와주심에 이 자리에 서게 됐고,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답했다.

이날 원우들은 한 분야에서 최고가 된 이승엽씨의 토크 콘서트를 진지한 자세로 경청했으며, 소탈함과 높낮이 없는 자연스러운 만남을 가졌다.

한편, 대구보건대학교 웰니스 문화산업 최고위과정은 웰니스에 대한 인식을 한 차원 높여줄 건강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문화와 예술을 비롯한 다양한 인문학적 강의를 통해 창의적·인적 자원의 협력적 네트워크를 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