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청주대 교수, ‘환경·에너지 대상’ 최우수상 수상
김태형 청주대 교수, ‘환경·에너지 대상’ 최우수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술 개발 등 업적 논문 우수성 인정 학술부문 수상
김태형 교수(왼쪽에서 5번째)가 학술부문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태형 교수(왼쪽에서 5번째)가 학술부문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는 김태형 항공학부 교수가 ‘2019 대한민국 환경·에너지 대상’ 시상식에서 학술부문 최수우논문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김태형 교수는 에너지 공기업 및 중소기업들과 에너지기술 관련 정부 사업을 꾸준히 수행해 오고 있으며, 다수의 국내외 논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김 교수는 2009년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전력 부품의 피로 특성 향상’ 연구를 시작으로 2009년과 2010년 (재)호남지역사업평가원에서 ‘서남해안 풍력산업 허브 구축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했으며, 지역의 풍력발전산업 육성을 위한 기획과 발굴에 적극 노력했다. 또 한전KPS㈜에서 가스터빈 효율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 업무와 터빈재생 엔지니어링 업무를 다년간 수행하면서 실무 경험과 기술개발 역량을 충분히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교수는 “에너지 기술연구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맞춰 추진되는 분야로 에너지 기업들과 대학, 연구소 간 끊임없이 정보를 공유하고 함께 노력해야만 사용자들에게 더욱 유용한 신기술이 개발될 수 있다”며 “이번 수상은 그동안 에너지 기업들과 다년간 공동연구를 수행하면서 함께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한 것이 좋은 연구성과로 이어졌기 때문이며, 앞으로 더 많은 기업과 기술개발 연구에 참여하고 우수 연구인재들을 많이 양성해 우수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환경·에너지 대상 시상식은 2009년 시작돼 올해로 11회를 맞고 있다. 한 해 동안 환경과 에너지 분야에서 신기술 개발과 보급, 인재 양성과 산업 발전에 가장 큰 업적을 남긴 전문가들의 공로를 치하하고 관련 기업과 학계의 활력과 연구 의욕 고취를 위해 시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