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생들, 공학페스티벌 경진대회서 '장관상'수상
인천대생들, 공학페스티벌 경진대회서 '장관상'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미’s 손 팀, 창의적 종합설계 경진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왼쪽부터 김지훈·김겸·박한혁·신하영·문재석·박원식씨).
마미’s 손 팀이 ‘2019 공학페스티벌 창의적 종합설계 경진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왼쪽부터 김지훈·김겸·박한혁·신하영·문재석·박원식씨).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인천대학교 공학교육혁신센터(센터장 한민섭)는 11월 26~27일 이틀간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된 ‘2019 공학페스티벌 창의적 종합설계 경진대회’에서 마미’s 손 팀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김겸・김지훈・문재석・박한혁・신하영(기계공학과)・박원식(메카트로닉스공학과)씨로 로 구성된 이 팀은 ‘손 재활 훈련 및 악력 강화 장치’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손 재활 훈련 및 악력 강화 장치’는 부상과 질병, 신경계 질환, 노화로 인해 손의 재활 운동이 필요하거나 동작 보조기구가 필요한 환자들을 돕기 위한 외골격 보조 장치다. 환자들에게 다양한 재활동작으로 효과적인 재활이 가능하게 하고 근전도 변화량을 측정해 파지 동작 시 더 큰 힘을 낼 수 있도록 돕는다. 이 보조 장치는 ‘플렉시블 필라멘트’를 이용한 3D 프린팅으로 착용 시 불편을 해소했고 맞춤형 제작이 간편하며, 초소형 모터와 MCU 사용으로 가볍지만 큰 힘을 낼 수 있다.

마미’s 손 팀 학생들은 “이는 제작비용이 저렴해 환자들의 비용 부담을 크게 덜어줄 수 있다”며 “향후 재활과 신체 강화 로봇 분야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공학교육혁신협의회가 공동 주관한 이번 대회는 융복합 신산업을 견인할 수 있는 공학인재 양성을 위해 개최됐다. 국내 외 70여 개 대학 194개 팀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