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미디어연구소, 창립 기념 심포지엄
군산대 미디어연구소, 창립 기념 심포지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시대 지역성과 군산대학교 미디어연구소의 역할’ 주제로
군산대 미디어연구소가 4일 대학본부에서 창립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뉴미디어 시대 지역성과 관련해 군산 및 전라북도의 다양한 미디어콘텐츠 프로그램에 대해 논의했다.
군산대 미디어연구소가 4일 대학본부에서 창립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뉴미디어 시대 지역성과 관련해 군산 및 전라북도의 다양한 미디어콘텐츠 프로그램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군산대학교 미디어연구소(소장 이주봉)는 4일 대학본부에서 창립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뉴미디어 시대 지역성과 관련해 군산 및 전라북도의 다양한 미디어콘텐츠 프로그램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달 군산대 인문대학에 둥지를 튼 군산대 미디어연구소의 향후 나아갈 방향과 역할에 대한 전망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디지털 시대 지역성과 군산대학교 미디어연구소의 역할’을 주제로 열렸다.

심포지엄에서는 △송해엽 군산대 미디어문화학과 교수의 ‘기술 기반 플랫폼과 지역성’ △이은주 서강대 언론문화연구소 연구원의 ‘지역 미디어의 필요성’ △최용석 전북콘텐츠진흥원장의 ‘실감미디어와 전북 콘텐츠의 현재와 가능성’ △최성은 전주영상시민미디어센터 소장의 ‘마을 공동체 미디어와 미디어센터’ 등의 주제 발표가 이뤄졌다.

종합 토론에는 유기하 무주산골영화제 집행위원장, 신효균 전 JTV대표이사, 구재준 서천미디어문화센터장, 조경수 군산시의회 의원, 두양수 군산시청 문화예술과장, 오원환 군산대 미디어문화학과 교수 등이 참여해 디지털 미디어기술의 등장이 가지는 의미와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역성 문제 등에 대한 활발한 논의를 했다.

이주봉 미디어연구소장은 “분산된 군산, 새만금 지역 미디어 관련 프로그램에 대한 체계적인 조망을 하고, 다양한 정책연구를 통해 지역 미디어 활동의 구심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