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축산업의 붕괴와 신식품산업의 기회
[인사이드]축산업의 붕괴와 신식품산업의 기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숙 유엔미래포럼 대표

토니세바 리싱크X 대표 겸 전 스탠포드대 교수가 지난 10월 발표한 보고서 ‘농축산 유제품산업의 소멸’은 놀라운 변화를 예견하고 있다. 가치사슬의 모든 측면을 분석하면, 2030년까지 미국의 축산업이 붕괴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소고기와 유제품산업의 수익이 붕괴되며 닭고기, 돼지고기와 수산물 산업의 수익이 줄어든다. 농민들도 사료생산 판매가 감소함에 따라 어려움을 겪게 된다.

그러나 현대식품기술, 즉 신식품산업의 잠재 성장력은 크며 거대한 기회를 맞게 된다. 축산업 붕괴의 의미는 식량과 농업 이상으로 인류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 가축 관련 산업은 약 1.25조 달러, 미국 GDP의 약 6%에 달하는 수익을 창출하며 10억 마리의 소를 인간이 키우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의 최대 요인이 축산업이며 그 외에도 인간은 물, 토지, 사료, 폐기물을 축산업에 투입한다. 실제로 미국에서 소가 미국인구보다 13배 더 많은 폐기물을 생성한다.

농축산업의 종말은 새로운 비즈니스를 찾는 기업들에는 엄청난 기회가 된다. 대체단백질 생산을 위한 미생물 디자인 회사들이 미래의 식품산업을 지배하게 된다. 동물성 단백질 제품은 건강과 복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반면, 집중적인 축산은 질병과 항생제 사용으로 인간을 오염시킨다. 120만명이 넘는 인구가 미국 축산업계에 종사한다. 일반 미국 시민은 연간 총 수입의 1500달러를 축산물에 소비한다. 따라서 공급망에서 동물을 제거하면 경제, 인류 건강, 천연자원 사용, 환경 보존 등 사회에 직간접적으로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신 식품기술이 도래하면 2030년까지 미국의 축산업이 파산할 정도로 영향을 받는다.

현재 가격으로 오늘날 4000억 달러를 넘는 미국 소고기, 유제품 산업과 공급 업체의 수입은 2030년까지 최소 50%, 2035년까지 거의 90% 감소한다. 다른 가축과 상업, 어업도 비슷한 궤적을 따른다.

현재 가격으로 가축의 사료생산 수익은 2018년 600억 달러에서 2030년 300억 달러로 최소 50% 감소한다.

비료, 살충제와 종자 수익은 유제품과 육우를 적게 공급하는 2030년이 되면 더 적은 사료 곡물 수요로 50% 감소한다. 도축장, 육류, 유제품 가공 업체의 수가 50%이상 감소한다.

2035년까지 현재 가축과 사료 생산에 사용되는 토지의 60%가 다른 용도로 사용된다. 축산업 소멸로 남아도는 4억 8000만 에이커는 아이오와 크기의 13배에 해당한다. 농지 가치는 40%~80% 줄어든다. 개별 지역과 농장은 토지 대체 활용이 시작된다. 새로운 식품생산시스템의 영향은 기존 가치사슬에 다양한 방식으로 영향을 미친다.

농축산 장비, 인프라 또는 토지는 수익이 0으로 감소하고 수익과 현금 흐름이 마이너스가 된다. 예를 들어, 경작지 사용이 50% 감소하면 시장에 엄청나게 공급되는 중고 트랙터 가격이 급락, 새로운 트랙터 판매가 크게 감소한다.

트랙터 물량은 감소하지만 새로운 장비 가격은 상승하게 된다. 판매량이 적을수록 규모의 경제가 줄어들고 영향이 적기 때문에 가격은 높아진다. 생산시설 또는 인프라를 활용하면 마진을 줄이고 제조비용을 높인다. 농축산 장비의 값 상승은 금융비용, 임대지불 증가로 이어진다.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토지와 인프라의 가치가 허물어진다.

소의 수는 2030년까지 50% 감소하며, 소의 생산과 직접 관련된 수입은 현재 950억 달러에서 500억 달러로 떨어진다. 2035년까지 육우 가치가 75% 감소하고 매출은 200억 달러로 감소하게 된다. 현재 가격으로 오늘날 4000억 달러가 넘는 미국 쇠고기, 유제품 산업과 공급 업체의 수익은 2030년까지 50% 이상, 2035년에는 거의 90% 감소한다. 다른 모든 가축, 양식업, 수산어업 산업도 비슷한 궤적을 따른다.

축산업은 현재 우리가 보유한 대규모 시설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되며 2030년대는 미국의 마지막 도축장, 축산농가가 문을 닫는다.

도축장과 육류, 유제품 가공업체의 수는 소의 감소로 용량 활용도가 낮아져 규모의 경제가 사라지고 폐쇄와 통합이 이뤄져서 2030년까지 50%이상 감소한다. 육우의 적은 생산량이 시작되고 초기에는 수익성에 영향을 크게 미친다. 축산기업은 가격을 높이거나 파산해야 한다. 파산 이전에 먼저 통합이 일어나고 가격이 상승한 다음, 시장붕괴로 이어진다고 예상한다. 2030년에는 미국의 마지막 도축장, 도축산업이 문을 닫는다.

이러한 거대 변화를 가져오는 기술은 세포배양육, 정밀발효육, 바이오축산, 전산생물학기술, 효소기술, 식품소프트웨어기술, 영양강화기술, 유전자공학기술, 대사공학기술, 미생물공학기술, 합성생물학기술, 시스템바이오공학 등 수많은 신기술이 나온지 10~20년이 되면서 이제는 안정된 단계로 신단백질 생산이 가능하다. 비욘드미트/비욘드비프, 임파서블버거/임파서블푸드, 모사미트, 저스트미트, 멤피스미트, 메이드위드모티브, 리디파인미트, 노바미트 등 수많은 대체단백질업체가 이미 배양육을 팔고 있다. 상세 내용은 박영숙의 신간 ‘세계미래보고서2020’에 잘 정리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