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지식재산교육 선도대학으로 앞장선다
숭실대, 지식재산교육 선도대학으로 앞장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 대회 우수상 7팀 등 12팀 최다 수상
숭실대 최다팀 지도로 숭실대 배원규 교수(오른쪽)가 수상자로 참석했다.
숭실대 최다팀 지도로 숭실대 배원규 교수(오른쪽)가 수상자로 참석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특허청과 한국공학한림원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2019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12팀이 수상해 최다 수상 대학상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에는 삼성전자, LG화학, 포스코, 두산인프라코어, SK하이닉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 국내 대표적인 기업과 연구원이 후원 기관(28개)으로 참여했다. 59개 대학 1195팀(1709명)이 참가해 총 28개 대학 85팀(222명)이 수상팀으로 선정됐으며, 시상식은 11월 21일 서울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 대회는 대학생 및 대학원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산업계에서 활용하기 위해 기업과 연구기관 등이 특정 기술에 대한 문제를 제시하면 대학(원)생이 해당 기술 분야에 대한 특허 빅데이터를 이용해 미래 기술전략을 제안하는 대표적인 산학협력대회다.

숭실대는 후원기관장상 중 우수상 7팀, 장려상 5팀 수상으로 대회에서 총 12팀(특허전략 수립 부문)이 수상해 최다 수상대학에 선정됐다. 최다 수상 대학상 시상에는 8팀을 지도한 배원규 전기공학부 교수가 수상자로 참석했다. 또 성정환 글로벌미디어학부 교수, 이희섭 전자정보공학부 교수, 김윤곤 화학공학과 교수, 임태호 화학공학과 교수도 각 1팀씩 지도교수로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