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스마트해상물류 프로젝트 경진대회 대상 수상
숭실대, 스마트해상물류 프로젝트 경진대회 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와 GPS기술 활용한 수상 드론 및 시뮬레이션 개발
사진 왼쪽부터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IT융합전공 장재원, 황태욱, 선훈식, 임혜선 학생.
사진 왼쪽부터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IT융합전공 장재원, 황태욱, 선훈식, 임혜선 학생.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전자정보공학부 IT융합전공 학생으로 구성된 ‘팀 엔돌핀(Team En-dolphin)’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해양수산부가 주최한 ‘2019 스마트해상물류 프로젝트 경진대회’에서 해양수산부장관상인 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팀 엔돌핀’은 전자정보공학부 IT융합전공 장재원(15학번), 선훈식(16학번), 임혜선(16학번), 황태욱(18학번) 학생으로 구성돼 ‘5G를 이용한 울산항 안전운항 시뮬레이션’을 주제로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8개월에 걸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팀 엔돌핀’은 해양수산부장관상인 대상을 수상함에 따라 상금 500만원과 해외연수의 혜택을 받게됐다. 

‘팀 엔돌핀’은 울산항에서 일어나는 선박 사고를 줄이고자 게임의 조합으로 만든 선박 안전운항 시뮬레이션 ‘안전해보이지(안전海Voyage)’와 5G와 GPS 기술을 활용한 수상 드론 ‘범고래호’를 개발했다.

팀장을 맡은 장재원 학생은 “5G 기술을 이용해 더 정확한 데이터 처리가 가능하다”면서 “선박 운행 전 운항자 대상 안전운항 시뮬레이션을 통해 울산항이 현재보다 더 안전하고 사고 없는 항구가 되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한 시뮬레이션과 드론은 지식재산권으로 등록할 예정이다.

이번에 개발한 선반 안전운항 시뮬레이션과 드론을 통해 선박 운행 전에 운항자를 대상으로 안전교육이 가능하다. 또한, 실제 항로 운항에 대한 감각 습득으로 선박사고로 인한 물리적, 금전적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장재원 학생은 “5G 모듈을 활용함으로써 기존의 VTS 관제 시스템과 함께 더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면서 “5G 시장에서 하나의 사업 아이템으로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