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기술·공학, 생활과학 거점 국립대 1위
전북대, 기술·공학, 생활과학 거점 국립대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 ‘2020 세계대학 학문분야 평가’ 결과 발표
의학, 자연, 컴퓨터도 우수…“플랫폼 대학 구축”
전북대 정문.
전북대 정문.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 기술·공학 분야와 생활과학 분야가 ‘학문 분야 세계대학 평가’에서 거점 국립대 1위에 오르는 등 5개 분야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3일 전북대는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타임즈고등교육(THE ; Times Higher Education)’이 발표한 ‘2020년 학문 분야별 세계대학 순위’에서 기술·공학과 생활과학 분야가 국내 9개 거점 국립대(국립대학법인 제외) 중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자연과학은 거점국립대 2위, 의학과 컴퓨터공학은 거점국립대 3위에 올랐다.

특히 전북대 기술·공학 분야 세부평가 중 논문의 질적 수준을 보여주는 논문 피인용도에서 43.2점을 기록, 타 거점국립대들을 압도했다.

전북대는 이에 앞서 발표된 THE와 QS의 세계대학 평가에서도 거점국립대 2위를 오르는 등 글로벌 대학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이처럼 전북대가 세계 대학들과의 경쟁에서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교육여건 개선과 연구 경쟁력 제고를 위한 노력들이 빛을 발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북대는 대학 경쟁력 제고를 위해 우수 논문 인센티브제, 자체 연구비 확충, 교수 승진요건 강화 등 대학 시스템을 정비하고 있다.

특히 학문 분야별 단과대학들은 지역 사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 산업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산학협력 사업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김동원 총장은 “우리 전북대가 가지고 있는 교육‧연구 인프라는 이미 세계 수준에 와 있다”며 “이를 긴밀하게 연결해서 융·복합 연구에 매진하고, 지역사회와 따뜻한 동행을 할 수 있는 플랫폼 대학의 기반을 확고히 다지게 된다면 대학의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THE의 학문 분야별 평가는 교육여건, 연구실적, 논문피인용도, 국제화, 산학협력을 평가지표로 활용해 평가한다. 비중은 학문 분야별로 약간씩 차이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