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축구부, 최근 3년간 성적이 가장 좋은 팀 뽑혀
인천대 축구부, 최근 3년간 성적이 가장 좋은 팀 뽑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  축구 선수와 학부모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인천대 축구 선수와 학부모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인천대학교(총장 조동성)는 대한축구협회가 최근 3년간 대회 U리그 왕중왕전, 춘계/추계연맹전, 전국체전 우승, 준우승을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고려대(3회), 연세대(4회), 한양대(5회), 숭실대(6회), 성균관대(3회), 경희대(3회), 아주대(4회), 용인대(5회), 중앙대(5회), 인천대(7회) 중 인천대가 전국 대학중 가장 강력한 팀으로 인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국대회 우승, 준우승이 3회 이상인 팀 중 희망하는 팀을 한 개의 권역으로 편성해 2020년 시범운영을 거쳐 타 지역으로 확대·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인천대는 적극 참가하겠다고 했다.

인천대는 2017년 전국체전 우승, 2018년 전국체전 우승, 2019년 전국체전 준우승, 2018 U리그 권역별 우승, 2018년 춘계대학축구대회 3위, 2019년 춘계대학축구대회 준우승을 한바가 있고, 2020년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에 안찬기(체육학부 3학년) 선수가 선발되는 쾌거를 달성 했으며, U-20 FIFA 월드컵 2위를 한 골키퍼 이광연(체육학부 2학년)선수가 출전해 국위를 선양했다. 또한, 2019년 하계 유니버시아드 축구 국가대표로 임동현(체육학부 3학년)이 선발되는 등 우수한 선수를 배출했다,

김시석 인천대 축구부 감독은 ‘경기의 99%는 선수가 만들고, 1%는 감독이 만든다. 그러나 감독이 없으면 100%가 될 수 없다’는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의 말을 인용하면서 “올해 우수선수 영입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항상 최선을 다해 2020년에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연말부터 진도에서 강 훈련중에 있으며 1월 7일부터는 제주도로 훈련캠프를 이동해 담금질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천대는 2월 창원에서 마무리 훈련을 한 다음 춘계대학축구선수권대회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