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대, 이태석 신부 선종 10주기 맞아 추모식 개최
인제대, 이태석 신부 선종 10주기 맞아 추모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의과대학 등에서 추모행사
인제대 이태석 신부 기념실.
인제대 이태석 신부 기념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오는 1월 14일은 故 이태석 신부(인제의대 3회 졸업) 선종 10주기가 되는 날이다.

이 신부의 모교 인제대학교(총장 전민현)에서는 그의 숭고한 삶을 기억하고 추모하고자 14일 오전 11시 백인제기념도서관 로비에 위치한 이태석신부기념실에서 추모 행사를 갖는다. 추모 행사에는 전민현 총장과 주요 보직교수를 비롯해 지역 종교 지도자와 김해 시민 등 약 70여 명이 참석해 이태석 신부를 추모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이태석 신부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 상영, 추모사, 추모 연주, 헌화, 기념실 관람 순으로 진행한다.

이와 함께 이태석 신부에 관한 100여 종의 도서 전시회를 통해 그의 아름다운 삶을 기억하는 자리도 마련한다.

김해캠퍼스 행사를 주관한 박재섭 백인제기념도서관장은 “채우고 성취하는 삶보다 베풀고 나누는 삶이 주는 행복을 신부님의 나눔 정신에서 느껴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태석 신부 10주기 추모는 14일부터 17일까지 이태석신부기념실을 방문하면 추모 헌화를 할 수 있다.

이태석 신부가 학창 시절을 보냈던 인제대학교 의과대학(부산캠퍼스)에서도 10일부터 16일까지 7일을 이태석 신부 선종 10주기 추모 기간으로 정하고 학생, 교직원, 외부 방문객 등이 의과대학 1층 이태석신부기념실을 방문해 직접 헌화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11일에는 이 신부 생전의 후원 단체였던 사단법인 수단어린이장학회 순례단 13명이 의과대학을 방문해 선종 10주기를 기릴 예정이다.

1962년 부산에서 태어난 이태석 신부는 1987년 인제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의사가 됐으며, 1988년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에서 인턴을 수료했다. 이후 살레시오회에 입회해 사제의 길을 선택한 뒤 2001년 아프리카 남수단의 오지 톤즈로 건너가 젊은이들과 가난한 이웃의 친구이자 교육자, 의사, 사제로서 헌신적으로 활동했다.

2008년 한국에 휴가를 나와 받은 건강검진에서 대장암이 발견된 이태석 신부는 이후 2년간 투병하다가 2010년 1월 14일 48세 나이로 선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