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연·과기원 논문 154건에 미성년 공저자…17편은 연구자 자녀”
“출연연·과기원 논문 154건에 미성년 공저자…17편은 연구자 자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통상적 학생 참여 프로그램도 있지만 꼼수 배제 못해”
1월부터 연구윤리점검단 꾸리고 윤리 위반 소지 검증 예정

[한국대학신문 이현진 기자] 2007년부터 2018년까지 미성년자가 공저자로 참여한 논문을 조사한 결과 총 154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17건은 연구자와 그의 자녀가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과기정통부는 정부 출연 연구기관과 4대 과기원 발표 논문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논문 17건에 이름을 올린 연구자 자녀의 수는 10명이다. 연구비를 댄 출연연들은 이런 사실을 알고도 저자 자격을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셈이다.

다만, 과기정통부는 출연연과 과기원에서는 청소년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 미성년자가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고 연구 윤리에 어긋난다고 단정 지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1월부터 연구윤리점검단을 꾸려 검증에 돌입했다. 황판식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과장은 “새해부터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단장으로 연구윤리점검단을 꾸리고 연구 윤리 위반 소지가 있는지 등 검증에 돌입했다”며 “조사・검증 결과를 검토하고, 관련 규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5월 과기정통부와 교육부는 대학 교수가 자신의 논문에 기여도가 없는 미성년 자녀의 이름을 끼워 넣은 사례가 2007년 이후 최소 12건 있었다는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