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대학교, 2020학년도 정시 경쟁률 2.9 대 1
충북도립대학교, 2020학년도 정시 경쟁률 2.9 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0명 모집 347명 지원, 사회복지과·소방행정과·반도체전자과 등 인기
신입생 등록률 향상 위해 장학금 혜택·혁신사업 지원프로그램 등 알려
충북도립대학교 전경
충북도립대학교 전경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충북도립대학교(총장 공병영)는 2020학년도 정시 신입생 모집 결과 정원 내 전형 총 120명 모집에 347명이 지원해 평균 2.9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학과 가운데 최고 경쟁률은 사회복지과로 총 27 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이외에도 소방행정과가 24 대 1, 반도체전자과가 16 대 1 등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바이오생명의약과(3년제) 11 대 1 △조리제빵과 7 대 1 △환경보건학과 4.9 대 1 △전기에너지시스템과 4.8 대 1 △융합디자인과 2.5 대 1 △기계자동차과·컴퓨터드론과 1.6 대 1 △스마트헬스과 1.4 대 1 순이다.

충북도립대학교는 정시모집 기간 동안 입시전담 관리고교 정기방문, 전문대학 정시박람회 참가 등 공병영 총장을 비롯한 전 교직원과 학생홍보대사들이 발로 뛰며 입시홍보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100만원 미만의 저렴한 등록금과 각종 장학금 혜택, 재학생 60% 등록금 0원(2017년 기준), 공무원 양성반 운영 등의 혜택을 전국의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알렸다.

또한 혁신지원사업을 통한 학생지원 프로그램 실시, 중장기발전계획 수립에 따라 지역과 상생하며 학생을 중심으로 한 혁신지향적 대학이라는 점을 집중적으로 홍보해왔다.

공병영 총장은 “이번 2.9 대 1의 정시 경쟁률은 학령인구 감소 속에서 교직원 모두 신입생 모집을 위해 힘써온 성과”라며 “남은 기간 동안 신입생 등록률을 올리는 데 최선을 다할 뿐만 아니라, 충북도립대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을 명품인재로 양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