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노인학전공 대학원 과정 문 연다
인하대, 노인학전공 대학원 과정 문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노인’을 연구하는 대학원 과정이 인천 지역 최초로 문을 연다.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는 정책대학원 노인학과를 신설하고 최근 신입생을 모집, 3월 첫 강의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김진영 인하대 정책대학원장은 “이번에 신설한 노인학전공은 ‘노인’ 자체를 연구하는 학과로, 전국 다른 대학에서도 아직 만들어지지 않은 새로운 영역이다”며 “우리나라는 2017년 고령사회 진입 이후 빠른 노인 인구 증가로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이제 노인학을 연구하는 것이 당연한 시대 흐름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첫 학기 노인학과 모집 정원은 8명으로 노년생물학, 노년심리학, 노년사회학, 노인병학, 노년 사회복지학 등을 연구한다.

노년생물학은 노화에 따른 세포 조직, 생리 변화 등 노화 자체를 다루며 해부학, 생물학 연구로 노화를 지연하는 방법을 찾는다. 노년심리학은 지능과 감각, 기능, 성격, 학습능력 변화와 나이와의 관계를 연구하고 노화 과정에서 노인들이 직면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찾아간다.

노년사회학은 연령 변화에 따른 주요 사회제도의 역할과 지위를 살피고 노인병학은 노령화로 생겨나는 병리 과정을 탐구하는 의학 분야를 다룬다. 노년 사회복지학은 노년기 경제·심리적 안녕과 인간관계, 가족 등으로 인한 문제들을 사회복지 관점에서 연구한다.

강의는 여러 분야 전공 교수들을 비롯해 외부 노인학 분야 전문가들이 맡는다. 노인학개론과 노인학실습, 노인학세미나 등 필수과목 3개와 노인정책과법률, 노인과 경제생활, 노인의 사회참여, 노인과 질병, 노인과 영양, 노인정신건강과 상담, 노인과 가족관계, 노인의 사람과 성, 노인과 죽음 등 15개 선택과목을 운영할 예정이다.

김진영 원장은 “노인학전공 신설은 시대 변화에 끌려가기보다 한 발 앞선 연구로 노인학 분야 전문가를 키워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