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학가도 '비상'
중국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학가도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대학에 대응지침 전파
박백범 교육부 차관(한국대학신문 DB)
박백범 교육부 차관(한국대학신문 DB)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중국 우한 폐렴(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확산됨에 따라 국내 대학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국내 대학에 중국인 유학생들이 대거 재학하고 있으며 국내 대학과 중국 대학과의 교류도 활발하기 때문. 이에 교육부는 대학 등 각급학교에 대응지침을 전파했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7일 기준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가 4명으로 증가했다. 보건복지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단계’에서 ‘경계단계’로 격상했고 교육부는 '폐렴신종코로나바이러스 예방대책반'(단장 박백범 교육부 차관)을 확대 재편한 뒤 시도교육청과 대학 등 각급학교에 대응지침을 전파했다. 교육부 대책반은 20일부터 운영됐다. 

또한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후안 지역을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 가운데 의심증상자의 경우 즉시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에 신고(☎1339) 조치하고, 무증상자라 하더라도 1월 13일 이후(14일 잠복기 고려) 후안 지역에서 귀국한 유·초·중·고와 대학의 교직원·학생에 대해 귀국일 기준으로 14일간 자가격리(격리기간 출석인정) 처리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28일 교육부 차관 주재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 회의를 개최, 개학을 앞두고 있는 학교현장의 감염병 예방교육과 방역 지원, 교육기관 대응태세 점검, 보건당국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 유지 등 대응체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자가격리 학생과 교직원에 대해서는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이다. 앞으로 보건당국과 협의 하에 지역 내 환자 발생 증가 등 상황에 따라 교육기관에 대한 추가 조치를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