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산학협력지원금 3067억원 확보
인천대, 산학협력지원금 3067억원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인천시와 재산협상 보완협약서 극적 체결
조동성 총장 “산학협력지원금 통해 연구중심대학 강화”
박남춘 시장 “대학발전이 곧 지역발전 ‘통큰 결단’ 내려”
인천대와 인천시가 산학협력지원금 3067억원 확보를 골자로 하는 재산협상 보완협의를 마치고 협약서를 체결했다.
인천대와 인천시가 산학협력지원금 3067억원 확보를 골자로 하는 재산협상 보완협의를 마치고 협약서를 체결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인천대학교(총장 조동성)가 인천시와 진통 끝에 교수들의 연구활동을 도울 산학협력지원금 3067억원 확보를 골자로 하는 재산협상 보완협의를 마치고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서를 통해 인천시는 인천대가 인천 및 경제자유구역 발전과 연계되는 사업 등 산・학・관 협력을 위한 각종 국비지원 사업을 유치할 경우 사업별 타당성 검토결과에 따라 총 3067억 원의 산학협력 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또 2019년부터 2027년까지 매년 200억 원 이상 총 2000억 원의 대학발전기금을 조성해 매년 1/4분기 중 인천대에 제공하되, 올해부터 2022년까지 연간 150억 원 이상 지원하고 2023년부터는 해마다 200억 원 이상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대해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대에 더 많은 지원금을 주는 것에 대해 주변에서 반대하는 의견이 없지 않았지만 대학의 발전이 지역사회의 발전을 이끈다는 생각에 고심 끝에 ‘통 큰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인천대가 낙후된 제물포 지역발전을 위해 인천대가 그 중심에서 지금보다 더 많은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동성 총장은 “교수들이 국비지원 사업을 유치하는 과정에서 학교에서 지원하는 매칭펀드가 부족해서 연구를 못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에 3067억 원에 달하는 산학협력 지원금 확보를 통해 앞으로 교수들이 마음 놓고 국비지원 사업을 유치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인천대가 연구중심대학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