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2020 초기창업패키지 수행할 40개 주관기관 선정
중기부, 2020 초기창업패키지 수행할 40개 주관기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실대·한양대·인덕대 등 32개 대학 및 8개 민간기관이 사업 수행
사업화지원 및 특화프로그램 등 3년간 총 70억원 내외 예산 지원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창업 3년 이내 기업을 지원하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을 수행할 40개 주관기관이 선정됐다. 전국 32개 대학과 8개 공공·민간기업이 초기창업기업의 안정화 및 성장을 지원한다.

신규 주관기관은 서울권(9개) △건국대 △고려대 △서울대 △숭실대 △연세대 △한양대 △인덕대 △N15 △씨엔티테크, 경인권(9개) △가천대 △경기대 △단국대 △성균관대 △수원대 △인천대 △인하대 △한국산업기술대 △인천TP, 충청권(6개) △순천향대 △충북대 △한남대 △한밭대 △수자원공사 △대전혁신센터, 호남권(6개) △광주대 △군산대 △순천대 △전북대 △전주대 △전남대 기술지주회사, 동남권(5개) △동서대 △부경대 △부산대 △영산대 △울산대, 대경권(3개) △경북대 △대구대 △대구혁신센터, 강원권(1개) △가톨릭관동대, 제주권(1개) △넥스트챌린지 등 총 40개 기관이다.

이들 40개 기관은 지역 내 초기창업 기업 발굴 및 육성에 필요한 예산을 2022년까지 3년 동안 지원받는다. 예산 규모는 창업기업 발굴 및 사업화지원 자금 17억원, 성장 유도를 위한 특화 프로그램 운영비 3억원, 전담조직 운영비 3억원 등 연 23억 원 내외다.

한편 중기부는 지난 1월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주관기관 신규모집 공고를 낸 후 3월 중순까지 전국 대학 및 공공·민간기관을 대상으로 신청서류를 접수받아 서류평가 및 발표평가를 통해 40개 주관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서류평가에서는 신청기관의 사업계획서를 토대로 창업지원 인프라, 지원실적, 초기창업기업 발굴 및 지원계획을, 발표평가에서는 사업계획의 우수성 및 실현가능성을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