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 중기부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 선정
동서대, 중기부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가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동서대 창업지원단은 지난 4년간 수행해온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초기창업패키지의 성과를 인정받아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동서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해마다 25억여 원, 3년간 최대 75억 원을 지원 받아 지역 내 초기창업 기업 발굴 및 육성에 운영한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은 유망 창업아이템 및 고급기술을 보유한 창업 3년 이내 기업에 사업화 자금 및 특화프로그램을 통하여 초기창업기업의 안정화와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동남권에서는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 주관기관으로 동서대, 부산대, 부경대 등 5개 기관이 선정됐다.

그동안 동서대는 창업선도대학 및 초기창업 패키지사업을 통해 대학생 및 일반인 대상 창업교육, (예비)창업자 아이템사업화 및 후속지원 등을 수행해왔다.

동서대 관계자는 “이번 선정에 따라 우수한 산학협력 자원과 기업지원 인프라 연계활용을 통해 초기창업지원을 강화하고 지역산업 동반성장 및 고용창출을 목표로 지역의 창업 요람으로 다시 한번 거듭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핵심전략인 ‘초기창업지원 플랫폼’과 ‘동서엔젤투자펀딩’을 기반으로 투자유치, 거점 창업문화 활성화, 실전형 창업교육 등의 특화프로그램 운영과 초기창업기업육성의 7대 전략 추진을 통해 우수한 초기창업기업 발굴과 기업성장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도운 창업지원단장은 “동서대만의 창업지원 인프라와 특성화 강점을 살려 특성화 분야에서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이 높은 초기창업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한 창업지원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