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과학] 대학교육과 에듀테크
[인사이드/과학] 대학교육과 에듀테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연구 한국과학창의재단 과학문화협력단장
최연구 한국과학창의재단 과학문화협력단장
최연구 한국과학창의재단 과학문화협력단장

연초에 몰아닥친 코로나19 광풍은 사회 전반의 시스템을 위협했고 대학교육에도 큰 위기감을 안겨줬다. 또한 위기는 아직 진행형이다.

교육당국은 비상상황을 맞아 개학 연기 등 극단적 조치를 단행했으며, 전국 대학들은 개강을 2주 이상 연기했다. 예년 같으면 봄학기 개강으로 활기가 넘쳐났을 테지만 코로나19 시국의 봄, 캠퍼스에는 인적 없는 고요함에 긴장과 불안감이 더해지고 있다.

개강은 했지만 당장은 비대면 수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완전히 오프라인 수업으로 전환될지는 장담할 수 없다. 예기치 못한 초유의 사태를 맞은 대학가는 패닉 상태다.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대응도 대응이지만 비대면 교육에 대한 준비가 미흡해 우왕좌왕하는 모습도 곳곳에서 감지된다. 그도 그럴 것이 상당수 대학들이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위한 인프라를 충분히 갖추고 있지 못하다. 교수·강사들 또한 비대면 강의 경험이나 노하우, ICT 역량이 부족해 내실 있는 수업을 운영하기에는 어려움이 많다.

대학교육 파행을 초래한 작금의 코로나19 위기는 분명 심각한 상황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도전의 기회라 할 수 있다.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학사일정과 교육과정이 엉망이 될 수도 있겠지만 차분히 대응하고, 슬기롭게 헤쳐 나가면 도약의 기회로 만들 수도 있다.

각 대학들이 어떻게 대처하느냐는 그 대학의 잠재력과 경쟁력을 보여주는 시금석이 될 수 있다. 오프라인 강의와 집체 교육이 어려운 상황에서 가장 큰 도움을 준 것은 ICT 기술이다. 지금은 ICT 기술이 교육에 접목되는 이른바 ‘에듀테크(EduTech)’의 미래 가능성을 시험해볼 수 있는 기회다.

현재 대학 수업은 대부분 원격으로 이뤄지고 있다. 대학당국과 교강사들은 원격수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서울대, KAIST 등 주요 대학들은 강의 특성에 따라 교수와 학생이 동시 접속, 수업하는 실시간 원격수업과 교수가 미리 제작한 강의영상을 올려놓으면 학생들이 각자 시청하는 비실시간 원격수업을 운영하고 있다. 학교에 따라서는 학습이력관리체계(LMS)를 갖춘 K-MOOC 플랫폼을 이용한다.

원격수업의 질은 주로 교수·강사의 ICT 역량에 좌우되고 있다. ICT 역량이 뛰어난 교수·강사는 자유롭게 줌(ZOOM), 스카이프(Skype), 유튜브 스트리밍, 라이브 톡 등을 활용해 매끄럽게 수업을 진행한다. 하지만 원격수업에 익숙하지 않은 교수·강사들은 수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다. 수업을 공개로 설정해 놓았다가 실시간 악성댓글 공격에 곤욕을 치르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코로나 19의 창궐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고 원하지 않았던 재난이다. 대학교육 역시 산업이나 경제와 마찬가지로 바이러스의 직격탄을 맞았다. ‘팬데믹’이라는 교육 외적인 글로벌 위기 상황에서 한국 대학들은 미래 대학교육의 대안 모델을 모색해야 한다.

현생 인류 호모 사피엔스가 지혜로운 만물의 영장이라고는 하지만 재난이나 위기를 예측하거나 완전히 제어할 수는 없다. 위기는 언제라도 닥칠 수 있으며 고등교육이라고 예외일 수는 없다. 무릇 훌륭한 인재란 어려울 때 돋보이고 좋은 대학은 위기상황에서 빛나는 법이다. 준비된 대학, 경쟁력을 갖춘 대학은 역경을 기회로 만들어 새로운 글로벌 고등교육 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는 대학이다.

이번 위기는 첨단 ICT 기술 기반의 에듀테크가 고등교육에 뿌리내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한국은 ICT 강국으로 명성이 자자하지만 정작 에듀테크가 공교육에는 제대로 뿌리를 내리지 못했다. 대학교육에서도 마찬가지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공지능, 5G 등이 교육에 접목되는 것이 바로 에듀테크다. 에듀테크를 고등교육에 도입해 오프라인 교수학습을 대체·보완할 수 있는 온라인 시스템과 서비스 인프라를 갖추는 방안을 고민할 때다. 가령 온라인 학습과 오프라인 학습이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블렌디드 러닝, 플립 러닝 방식의 고등교육 모델도 대안이 될 수 있다. 또한 대학 교수·강사들의 ICT 역량 강화도 시급한 과제다. 대학교육의 질은 교수·강사의 질을 넘어설 수 없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혁신은 대학이 선도해야 하며 ICT를 기반으로 할 수밖에 없다.

<한국대학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재호 2020-03-26 15:12:14
잘 읽었습니다. 이번 기회를 ICT역량 전환의 기회로 삼으면 좋겠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