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부설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민‧관‧대학 '맞손'
부산대 부설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민‧관‧대학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ㅁ
부설 특수학교 설립위치 지도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장애학생에게 체계적인 예술교육을 제공하는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교육부, 부산광역시, 부산대가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교육부가 25일 부산광역시, 부산대, 관련 민간단체와 함께 부산대 부설 예술 중고등 특수학교(이하 부설 특수학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코로나19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함에 따라 업무협약은 대면 회의 없이 정부서울청사와 부산시청 간 영상 회의로 진행한다.

교육부는 부산대의 교육경험과 자원을 활용해 체계적으로 예술교육을 제공하는 특수학교를 총 21학급 138명 규모(중학교 9학급, 고등학교 12학급)로 설립하기 위해 2018년 12월 설계비 14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324억원을 확보하고,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지원하고 있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예술교육 제공을 위한 충분한 교육환경  △특수학교 설립에 필요한 제반 행정절차 수행 협조 △금정산 경관과 어우러지는 친환경 학교 설립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학교 설립 등이다.

부설 특수학교는 예술분야에 재능 있는 전국의 중고등학교 과정의 장애학생을 발굴해 전문 예술인으로 양성하는 동시에, 장애학생 예술교육의 선도적 모형을 개발해 전국으로 확산시키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금정산의 생태적 가치와 어우러지는 자연친화적인 학교이자, 공연장, 전시 공간 등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공간 등을 품은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학교로 설립된다. 

한편, 교육부는 2022년까지 국공립 특수학교를 총 26개교 이상 설립을 목표로, 올해 개교할 4개교를 포함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 9개교를 신설했으며, 앞으로 개교할 국립대학 부설 특수학교 2개교를 포함해 총 17개교를 추가 설립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장애학생을 위한 예술 교육을 선도해나갈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결단을 내려주신 부산시와 부산대, 부산 시민사회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예술 분야에 재능 있는 장애학생들이 꿈과 끼를 마음껏 펼쳐 나갈 수 있도록 교육부는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힐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