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한 암 조기 진단 가능한 차세대 혁신 기술 개발
정밀한 암 조기 진단 가능한 차세대 혁신 기술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훈 서울대 교수팀, 스톡홀름 대학 매츠 닐슨 교수팀 공동
간단한 피 검사로도 유방암 췌장암이 들여다 볼 수 있어
한-스웨덴 차세대 유전체 기술센터 프로젝트: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팀 (왼쪽 위부터) 이충원 연구원, 이용주 연구원, 서울대병원 이한별 교수, 서울대병원 한원식 교수, (왼쪽 아래부터) 서울대병원 장진영 교수, 서울대병원 이동순 교수, 스웨덴의 스톡홀름 대학의 매츠 닐슨 교수, 권성훈 교수
한-스웨덴 차세대 유전체 기술센터 프로젝트: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팀 (왼쪽 위부터) 이충원 연구원, 이용주 연구원, 서울대병원 이한별 교수, 서울대병원 한원식 교수, (왼쪽 아래부터) 서울대병원 장진영 교수, 서울대병원 이동순 교수, 스웨덴의 스톡홀름 대학의 매츠 닐슨 교수, 권성훈 교수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권성훈 서울대 교수 연구팀과 스웨덴의 스톡홀름 대학의 매츠 닐슨(Mats Nilsson) 교수 연구팀에서 공동개발울 통해 정밀한 암 조기이 가능한 차세대 ‘액체 생체검사(Liquid biopsy)’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기존의 암 조직검사의 경우 침습적으로 이루어지는 반면, 액체 생체검사(Liquid biopsy)는 환자의 혈액만으로 분석이 가능하다. 암 조직에서 흘러나오는 혈중 순환 암세포를 분석해 고형 암 진단과 고형 암 예후를 정밀하게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 기술 연구 결과는 지난 2월 세계적인 학술지인 랩온어칩 (Lab on a chip) 전면 표지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학교병원, 서울대 공대등 국내 연구진들과 스웨덴 내 유럽 최고 규모의 분자생물학센터인 Science For Life Laboratory 등 여러 기관들의 생명공학, 전자공학, 의학의 다학제 간 국제적 기술개발로 이뤄졌다.

참고자료1_단일 순환 종양세포 분리 분석 기술 설명도.
참고자료1_단일 순환 종양세포 분리 분석 기술 설명도.

권성훈 교수팀과 스웨덴의 스톡홀름 대학의 매츠 닐슨 (Mats Nilsson) 교수팀은 한-스웨덴 차세대 유전체 기술 센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서울대병원 유방외과의 이한별 교수와 한원식 교수,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의 장진영 교수, 그리고 서울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의 이동순 교수가 협업해 희귀 혈중 순환 암세포를 단일 세포 수준으로 유전체 분석 기술을 적용해 정밀한 암세포 분석기술을 개발했다.

2006년 개발된 염기서열 분석 기술(NGS)은 암관련 유전체 정보가 밝힐 수는 있었지만, 혈중 순환 암세포에 손쉽게 적용하지 못했다. 이에 간단한 결액검사와 형광 신호 검사로 암 진단 및 예후 예측이 가능한 액체 생체검사(Liquid biopsy) 기술 개발은 유전체 정보를 값비싼 NGS없이 형광 신호 만으로 단일 혈중 순환 암세포에서 암의 진단과 처방에 사용될 수 있도록 한다.

권성훈 교수는 “우리 연구진과 스웨덴 스톡홀름 대학의 매츠 닐슨 교수팀과의 협업을 통해서 가능했다”며 “본 연구의 의학적 적용을 위해 한원식, 장진영, 이동순 교수팀이 단일 혈중 순환 암세포가 유래한 고형 암 관련한 정보를 분석된 혈중 순환 암세포에 연결해 기술의 보편성을 시험했다”고 밝혔다.

참고자료2_유방암 환자와 췌장암 환자에 적용된 단일 순환 종양세포 분리 분석 기술.
참고자료2_유방암 환자와 췌장암 환자에 적용된 단일 순환 종양세포 분리 분석 기술.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미래유망융합기술파이오니아사업, 해외우수연구기관유치사업), 그리고 교육부 (BK 21 Plus Project) 에서 지원받았다.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와 스웨덴스톡홀름 대학의 분자진단과 매츠 닐슨 교수의 주도로 제1저자인 이충원 연구원 (서울대 공과대학), 제시카 스베드룬드 박사 (스톡홀름 대학), 에반젤리아 다라이 연구원 (스톡홀름 대학), 그리고 이용주 연구원 (서울대 공과대학)이 참여했으며 이한별 교수(서울대학교병원), 한원식 교수(서울대학교병원) 장진영 교수 (서울대학교 병원), 그리고 이동순 교수 (서울대학교 병원)팀이 공동 연구팀으로 참여했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기술이전을 통해 상용화 계획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