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교보생명, 유망 스타트업 발굴 위한 산학협력 체결
숭실대-교보생명, 유망 스타트업 발굴 위한 산학협력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2B2C 마케팅 경쟁력 강화, 오픈 이노베이션 스타트업 육성 도모
왼쪽부터 숭실대 총장, 교보생명 윤열현 대표이사
왼쪽부터 숭실대 총장, 교보생명 윤열현 대표이사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19일 숭실대 베어드홀 4층 회의실에서 교보생명(대표이사 윤열현)과 중소기업 서비스 콘텐츠 플랫폼과 관련된 스타트업 발굴을 통해 B2B2C 마케팅 경쟁력을 강화하고 오픈 이노베이션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숭실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창업선도대학으로서 인프라 및 유망 스타트업들을 공유하고 공동 과제 및 프로그램을 선정해 교보생명과 진행할 계획이다. 교보생명은 스타트업과 협업해 투자 유치에 앞장서고 창업 관련 아이템을 발굴하고 지원한다. 양 기관은 스타트업 경진대회를 공동으로 운영해 상호 연계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앞서 숭실대와 교보생명은 2월부터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지원을 위해 B2B 플랫폼 공동 개발 및 구축에 대해 검토해왔다.

황준성 총장은 “대한민국 최초의 기독교 민족대학과 민족기업의 만남으로 창업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만들어 나가는 자리가 마련돼 기쁘다. 대한민국의 IT를 선도한 숭실대는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AI융합특성화 대학으로 앞장서고자 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교보생명과 함께 창의적 융합인재를 양성해 창업 생태계를 구성하고, 스타트업에 희망을 주는 창업문화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열현 대표이사는 “나라의 독립과 국립교육진흥에 앞장서고 민족 자본으로 이루어진 교보생명과 일제의 신사참배를 거부하고, 자진 폐교했던 숭실대는 동일한 DNA를 가지고 있는 셈”이라며 “창업기업 발굴을 통한 사회적 기여에 앞장서기 위해 양 기관이 협약을 맺게 됐다. 창업선도대학인 숭실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B2B 플랫폼 등을 함께 개발해 사회와 국가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