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라이프] 면역력 강화?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면 걱정 없죠
[헬스라이프] 면역력 강화?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면 걱정 없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한진 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오한진 가정의학과 교수

‘면역력’이란 외부의 세균, 바이러스, 곰팡이 등 다양한 균에 대해 우릴 몸을 지켜주는 인체 방어시스템이다. 즉, 몸에 존재하지 않는 외부의 이물질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신체의 방어 행위인 것이다.

이러한 면역시스템이 건강한 사람은 아무리 많은 세균과 바이러스가 우리 주위를 떠돌고 있더라도 질병에 걸리지 않는다. 주변을 살펴보면 늘 감기를 달고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바이러스가 유행해도 비켜가는 사람이 있다. 이는 바로 면역체계의 견고함이 다르기 때문이다.

여전히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코로나19 사태 속에, 몸 안팎의 ‘적’들과 싸우며 건강을 지키는 ‘면역력 강화’에 대한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

■ 면역력이 뭐길래 = 인체의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는 모두 뼈 한가운데 위치한 골수에서 만들어진다. 크게 선발대와 후발대의 역할을 하는 두 종류의 세포가 있다. 선발대 세포들의 역할은 균이 우리 몸속에 들어온 것을 실시간으로 인식해 몇 시간 내에 공격하는 것이다. 대식세포, 수지상세포, 자연살해세포 등이 여기에 속한다.

후발대 세포들의 역할은 선발대 세포에 의해 죽지 않고 계속 몸 안에 있는 균을 찾아내어 말끔하게 청소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임파구라는 세포가 이 역할을 담당한다. 임파구는 균이 사라진 후에도 기억세포로 바뀌어 지속적으로 우리 몸속을 돌며 같은 균이 침입했을 때 그 균의 모양을 기억하고 있다가 바로 죽이는 기능을 한다. 결국 선발대와 후발대 세포들이 서로 긴밀히 협동하여야 완벽한 면역시스템이 유지되는 것이다.

인체의 면역시스템은 마치 컴퓨터와 같다. △여러 가지 정보에 대한 수집 및 분석 △특정 상태에 대한 학습 및 기억 △정보의 생성 및 저장 △향후 재 이용 등의 과정을 거치는 것이다. 또 면역시스템은 다른 내분비계, 신경계 기관과 긴밀한 연관을 갖고 유기적으로 움직인다.

오한진 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인체의 손상이나 정신적 스트레스 등은 면역시스템에 커다란 영향을 미쳐 면역력이 떨어지게 만든다”며 “이에 비해 너무 과민하게 반응하거나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면 알레르기성 질환이나 류마티스 관절염과 같은 자가면역질환의 위협을 받을 수 있다”고 말한다.

■ 면역력 높이는 방법 = 면역력 강화를 위해서는 개인위생을 비롯한 주변 환경의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손씻기의 중요성은 늘 강조되는 부분으로, 손은 각종 유해 세균과 가장 많이 접촉하는 부위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하루에 8번 이상 손에 비누를 묻혀 거품을 충분히 낸 다음 흐르는 물에 구석구석 씻어야 한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 또한 신체 면역력 유지에 큰 도움을 준다. 밤에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거나 밤낮을 바꿔 생활하는 기간이 오래 지속되면 신체리듬이 깨지고, 면역력 감소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따라서 규칙적으로 자고 일어나는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성인의 경우 하루 8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또 영양의 균형은 면역력 증감에 크게 좌우하기 때문에 편식하지 않는 균형 잡힌 식사가 전제돼야 하며 빠르게 걷기, 등산, 조깅, 수영, 스트레칭 등 가볍게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운동을 생활화 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것도 면역력을 강화시키는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오한진 교수는 “인체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특정 호르몬을 분비하는데 이것이 림프구를 포함한 체내 면역 성분의 활동을 억제한다”며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상처 회복도 느리고 면역지표 중 하나인 백혈구의 기능도 현저하게 떨어진다”고 설명한다. 따라서 적극적인 생활 태도와 긍정적인 사고를 갖고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개발해 떨쳐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자료제공 = 대전을지대학교병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