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감염병 때문만이 아니라 중장기적 차원에서 원격교육 체제 마련해야”
유은혜 “감염병 때문만이 아니라 중장기적 차원에서 원격교육 체제 마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한국형 원격교육 정책자문단 4차 회의’ 개최
ㅇ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감염병 때문만이 아니라, 이제는 임시적 대응을 넘어 중장기적 차원에서 미래교육을 준비하기 위해 원격교육 체제를 마련해야 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9일 서울 LW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국형 원격교육 정책자문단 4차 회의’에서 “5월 20일부터 등교수업이 재개되긴 했지만, 여전히 원격수업이 병행되고 있고 감염병의 2차 유행뿐 아니라 주기적으로 반복될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유 부총리는 “앞으로 원격교육은 창의적이며 자기주도적인 인재를 키워내는미래교육으로의 대전환에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논의를 바탕으로 원격교육 활성화를 위해 단기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들을 한국판 뉴딜의 비대면 산업 중교육 분야 과제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에 인프라와 관련해 초·중등학교에 무선망을 확충하고, 학교 내의 낡은 PC와 노트북을 교체하며, 국립대학의 전산망을 고도화하는 등의 1차적 지원계획을 담았다”며 “K-에듀 통합 플랫폼 구축에 착수해 수요자가 원하는 학습도구, 콘텐츠, LMS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체제를 마련하는 과제도 포함했다”고 덧붙다.

특히, 특히, 원격수업을 진행하면서 취약계층 학생에 대한 지원이 중요한 문제로 떠 오른 것을 거론했다. 유 부총리는 “취약계층 학생을 대상으로 원격교육 멘토링을 지원하고, 대학원격교육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등 원격수업과 관련한 현장의 고충을 덜어내려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자문단 대화에서 한국형 원격교육의 중장기적 방향에 대한 모색도 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거꾸로 학습 등 교수학습 혁신이 학교 현장에서 이미 이루어지고 있지만, 이를 더 다양하고 풍요롭게 운영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원격교육에 필요한 인프라와 제도적 측면의 개선 방향을 살펴보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