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대 창업‧창직 전문가 한 데 모였다…전문대교협, 창업‧창직활성화 TF 회의 개최
전문대 창업‧창직 전문가 한 데 모였다…전문대교협, 창업‧창직활성화 TF 회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대교협이 6월 30일 ‘전문대학 창업‧창직 활성화를 위한 정책TF 자문회의’를 전문대교협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사진=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전문대교협이 6월 30일 ‘전문대학 창업‧창직 활성화를 위한 정책TF 자문회의’를 전문대교협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사진=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회장 남성희, 대구보건대학교 총장)가 전문가들과 함께 전문대에서의 창업과 창직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

전문대교협은 6월 30일 ‘전문대학 창업‧창직 활성화를 위한 정책TF 자문회의’를 전문대교협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전문대학 창업‧창직 활성화를 위한 정책TF(이하 창업‧창직 TF)는 지역 산업체와 지자체, 전문대학의 협력을 위한 전문가와 관계자들로 구성된 ‘산학교육혁신 정책 TF’의 분과 위원회 성격의 단체다. 창업과 창직 분야의 전문가로 이뤄져 있다.

30일 회의는 한광식 전문대교협 산학교육혁신연구원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이정원 한국창직협회 회장, 이윤석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센터장, 강명구 서울산업진흥원 팀장, 한지원 두원공과대학교 교수 등이 참석했다.

창업‧창직 TF는 이날 회의에서 전문대에서의 창업‧창직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전문대에서 창업교육과 기업가 정신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교육 목표를 명확히 설정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전문대의 창업‧창직 교육 현주소를 진단하기 위해 일반대와 분리, 기초 통계를 분석하고 전문대의 특성과 기능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문대가 직업세계의 변화에 민감하게 대응하기 때문에 창직 교육에 특히 역량을 발휘할 수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제1회 전문대학 기업가정신 포럼을 개최하기 위한 논의도 진행했다. 이 포럼은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과 전문대교협이 공동 주최하기로 하고 △전문대 창업교육의 실태와 현황 △전문대 창직교육 활성화 방안 △전문대 창업‧창직 우수사례 △사회공헌 활동 △여성 대상 기업가 정신 교육 활성화 등을 포럼에서 집중적으로 다루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