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비자 규제 조치에 한국인 유학생 '비상'
트럼프 대통령 비자 규제 조치에 한국인 유학생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학기 온라인수업만 듣는 유학생 비자 취소·추방 표명
유학생들 "미국 내 경제 기여 무시 못해, 대면수업 강행에 전파 확산 가능성도"

[한국대학신문 이다솜 기자] 코로나19 사태 악화로 미국에서 공부하는 한국 유학생들이 강제추방될 위기에 몰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비자 규제 조치에 따라 미국 이민세관국(이하 ICE)은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가을학기에 온라인 수업만 듣는 외국인 학생들의 비자를 취소하겠다고 6일 발표했다. 

이는 학생비자와 직업 훈련 학생비자를 발급받은 유학생이 가을학기에 온라인 수업만 들을 경우 미국에 체류할 수 없다는 뜻이다. 또한 이들 학생에게는 신규 비자를 발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ICE 측은 강조했다. 2018~2019학년도 기준 미국 내 외국인 유학생은 109만여 명, 이 가운데 한국인 유학생은 5만여 명 수준이다(연방교육국 집계 기준).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비자 취소는 물론 미국에서 추방될 위기에 몰린 것이다.

ICE는 합법적 체류지위 유지를 위해서는 대면 수업을 제공하는 교육기관으로 전학해 비자를 재신청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며, 이를 취하지 않을 시 추방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학생들은 소속 교육기관이 학기 중간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할 시 비자를 유지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을 찾거나 미국을 떠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교육매체 고등교육 크로니클에 따르면, 미국 대학 1090개를 대상으로 가을학기 수업 형태를 조사한 결과 7일 기준 대면수업 예정대학은 전체의 60%로 나타났다. 온·오프라인 병행 수업 대학은 24%, 온라인 수업만 계획 중인 대학은 9%로 나타났다. 즉 ICE의 비자 취소 및 추방 조건에 해당하는 대학은 9%인 셈이다.

이 같은 ICE의 조치에 일부 유학생들은 현재 백악관 청원 사이트를 활용해 적극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외국인 유학생의 미국 내 경제 기여 △유학생 수입에 의존하는 미국 대학 △이번 조치로 인한 대면강의 강행에 따른 바이러스 전염 확산 △기업들의 글로벌 인재 의존성 등의 중요성을 무시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