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878매 기증
아주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878매 기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혈액수급 어려움 겪는 백혈병·소아암 환자 지원
학생·교직원이 기증한 헌혈증 전체 기부
왼쪽이 유정훈 아주대 학생처장, 오른쪽이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총장.JPG
왼쪽부터 유정훈 아주대 학생처장,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총장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아주대학교(총장 박형주)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헌혈인구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을 위해 27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을 878매를기증했다.

이날 유정훈 아주대 학생처장 겸 사회봉사센터장이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총장에게 헌혈증을 전달했다.

이번에 학교가 기증한 헌혈증은 아주대 사회봉사센터가 1999년 설립 이후 상시적으로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기증을 받아온 수량 전체다.

유정훈 센터장은 “코로나19가 지속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헌혈 인구가 감소해 혈액 수급에 큰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은 상황을 타개하는 데 아주 구성원들의 정성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국내 소아암 환자를 지원하는 비영리단체로 소아암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경제적 지원, 정서 지원, 교육 및 상담 등의 다양한 지원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아주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교내 입점 업소들을 대상으로 임대료를 감면하고, 구성원들이 모은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력에 동참해 왔다. 아주대 LINC+사업단에서는 지역사회 구성원들을 위한 ‘마음백신 프로젝트’를 마련해 아주대 음악동아리 학생들이 주축이 된 △찾아가는 희망 콘서트와, 유튜브를 통한 △e-편한 라이브 명상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